ID Password  
  Forgot Password or ID | Sign Up  
 
     
Welcome to KoreanFest.com
 
   https://m.chosun.com/svc/article.html?sname=news&contid=2020051001814 [9]

코로나 퍼지던 1월 “대유행 경고 미뤄달라” 전화 독일 연방정보국 첩보 입수, 슈피겔 보도

코로나 퍼지던 1월 “대유행 경고 미뤄달라” 전화

독일 연방정보국 첩보 입수, 슈피겔 보도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이 세계보건기구(WHO)에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중요 정보 공개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경고를 늦춰달라고 한 첩보를 독일 연방정보국(BND)이 입수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에서 시작된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계로 확산하던 지난 1월 21일, 시 주석이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55) WHO 사무총장에 전화를 걸어 “코로나의 사람 간 전염에 대한 정보 공개와 팬데믹 경고를 미뤄달라”고 했다고 독일 시사주간지 슈피겔이 BND의 첩보 문서를 인용해 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독일의 유일한 해외 전담 정보기관인 BND는 중국 정부의 정보 통제 때문에 코로나 대응이 최소 4주에서 6주는 늦춰졌다고 평가했다.

 

BND의 첩보가 맞는 내용이라면, WHO가 중국의 압력에 팬데믹 선언을 미뤘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WHO는 1월 23일 코로나 관련 긴급 회의에서 “국제적인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하기가 아직 이르다”는 결론을 내렸다. 통화가 이뤄졌다는 날에서 이틀이 지난 시점이다. WHO는 지난 3월 12일에야 뒤늦게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감염병 위험 수준 최고 단계인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을 선언했다. 이미 전세계 코로나 감염자가 12만 명에 이르던 때였다.

공식 트위터에 “1월 21일 시 주석과 거브러여수스 총장간 전화 통화에 대한 슈피겔의 보도는 근거가 없고 사실이 아니다”라며 “그들은 당일 통화한 사실 자체가 없다. 이런 부정확한 기사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종식시키려는 WHO와 전세계의 노력에 방해가 된다”고 10일 썼다. 슈피겔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3일 미 폭스뉴스가 개최한 타운홀 미팅 프로그램에 출연해 코로나 사태와 관련, “중국은 끔찍한 실수를 저질렀다”며 “그들(중국)은 실수했고, 이를 덮으려 했다. 불을 끄려고 했지만 끄지 못했다”고 했다. 미국 정부가 관련 보고서를 취합하고 있으며 그 내용이 “아주 결정적”이라고도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코로나 바이러스가 (중국) 우한에 있는 바이러스 실험실에서 시작됐다는 “거대한 증거(enormous evidence)”가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3일(현지 시각) 워싱턴 DC 링컨 기념관 안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방안을 밝히고 있다. 이날 행사는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로 주민 질문을 미리 받아 기자들이 대신 질문하는 ‘타운홀 미팅’ 형식으로 진행됐다. 트럼프는 “중국이 코로나에 대해 세계를 호도했다는 충분한 증거가 있나”는 질문을 받고 “중국은 실수했고 이를 덮으려 했으나 불을 끄지는 못했다”고 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과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영어권 5국 기밀 정보 동맹체인 ‘파이브 아이스(Five Eyes)’가 중국이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를 은폐했다는 결론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는 바이러스 위험에 대해 의사들을 침묵시키는 한편, 연구실에서 자료를 없앴고, 해외 전문가에게 표본 제공도 막았으며, 코로나의 사람 간 전염 사실까지 숨겼다는 내용이다.

그러나 독일 BND가 파이브 아이스 소속 국가 정보 기관들에 개별적으로 확인한 결과, 각 기관은 해당 보고서를 만든 적이 없다고 부인했으며, ‘코로나 우한 연구소 기원설’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고 슈피겔은 전했다. 앞서 중국 CCTV는 4일 미국의 우한 연구소 기원설에 대해 “사악한 폼페이오가 독을 뱉어내며 거짓을 퍼뜨리고 있다”고 했다.

독일 정부는 시진핑 주석이 WHO를 압박했다는 첩보를 입수했음에도 중국 책임론에 신중한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슈피겔은 “독일 등 서방 국가들은 트럼프의 ‘우한 연구소 기원설’에는 회의적이지만, 중국 정부가 정보 공개를 늦추지 않았다면 더 방역이 잘 이뤄졌을 것이라는 데는 의심하지 않고 있다”며 “독일은 미국과 동맹임에도 중국제 보호 장비를 지원받아야 하기 때문에 위치가 애매해졌다”고 했다. 중국산 마스크, 방역복 등 의료장비 지원을 받고 있어 독일이 중국 정부 비난을 자제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편 슈피겔은 최근 미국 여러 주(州)에서 제기되고 있는 중국 상대 코로나 손해배상 소송에 대해서도 소개하면서도 실제로 중국의 배상이 이뤄질 가능성은 낮다고 전망했다. 국제 법정에 국가 차원의 소송이 제기되더라도 중국이 응하지 않으면 소송 자체가 진행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국제법 전문가들도 중국을 상대로 한 소송전이 성공할 확률을 낮게 보고 있다. 존 벨린저 전 미 국무부 법률고문은 최근 워싱턴포스트(WP) 기고에서 “중국이 미국에서 고의적으로 부당한 행위를 저질렀다는 증거나 코로나 바이러스가 미국 내 중국의 상업활동에서 비롯됐다는 증거가 없기 때문에 미국 내에서 제기된 6건의 소송들은 외국 주권자 면책법(FISA·Foreign Sovereign Immunities Act)에 따라 기각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출처:https://m.chosun.com/svc/article.html?sname=news&contid=2020051001814

 시진핑, 1월 WHO에 팬데믹 선언 연기 요청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2P5BRBRY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초기 세계보건기구(WHO)에 ‘사람 간 전염’ 및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경고를 연기해달라는 요청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독일 주간지 슈피겔은 지난 9일(현지시간) ‘베이징은 팬데믹 피해에 대해 보상해야 하는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시 주석이 1월 21일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이같이 요청했다고 독일 해외정보기관인 연방정보부(BND)를 인용해 보도했다. BND는 이 때문에 전 세계가 코로나19와 싸울 수 있는 시간을 4∼6주 낭비하게 됐다고 평가했다고 한다.

1월 21일은 미국에서 우한을 다녀온 남성이 첫 확진을 받은 시점이다. 1월 20일에는 우한 외의 중국 지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고 한국에서도 첫 환자가 나왔다.

WHO는 이틀 뒤인 1월 23일 코로나19 관련 긴급위원회에서 “국제적인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하기가 아직 이르다”는 결론을 내렸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을 두둔하는 발언을 지속해왔다. 더구나 WHO는 팬데믹 선언도 늦게 하고 마스크 사용 문제 등을 놓고 혼란을 야기하는 등 전염병 확산 사태에서 제 역할을 못 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슈피겔은 온라인을 통해 이 기사가 나간 뒤 WHO가 테워드로스 사무총장과 시 주석 간에 코로나19에 대해 통화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고 전했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2P5BRBRY

 



 
 

  K-fest News  
   한국 GDP 순위, 2018년 세계 8위에서 작..
지난해 한국 GDP, 캐나다 러시아에 밀려 10위...2008년 이후 '6계단 상승'에서 1년만에 '2계단 후퇴' 한국의 경제성장 둔화 영향으로 세계에서 차지하는 경제력 순위 낮아져 오정근 교수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정책으로 경제 후퇴...예상된 결과"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꾸준히 상승세를 지속해오던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순…
   中, 홍콩보안법 밀어붙이자...트럼프 ..
“제재는 아니지만 매우 강력한 조치 될 것” 백악관 대변인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홍콩 보안법에 불쾌해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보안법에 대해 강력한 대응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번 주말 전에 이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의 국회 격인 중국의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오는 28일 홍콩의 독…
   전 주한미군사령관들 “북한, 천안함 ..
한국에서 ‘5.24 대북제재 조치’ 무력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전 주한미군사령관들이 5.24 조치의 원인이 된 천안함 폭침 사건에 대해 북한의 사과와 배상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한국을 직접 공격해 46명의 장병을 희생시킨 “전쟁 행위”로 규정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가 ‘5.24 조치’의 실효성이 상실됐다고 발…
   <월드 트리뷴이 날카롭게 지적한 내..
&lt;월드 트리뷴이 날카롭게 지적한 내용들&gt; 1. JTBC는 태블릿PC 사기 보도로 국민들을 화나게 했고 '광우병시위때와 같은 세력이 주도한 잘 조직된 촛불시위'에 참가함. 2. 문재앙정부의 경제불황과 실업자 증가 등으로 촛불시위에 참여한 것을 후회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조국 손혜원 등 부패사건으로 정권에 대해 환멸…
   [속보] 美 국무차관 “탈중국 공급망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창궐 책임론을 놓고 중국과 격렬히 다투는 미국이 통신장비 등 글로벌 공급망의 ‘탈(脫)중국화’를 목표로 추진하는 일명 ‘경제번영네트워크( EPN )’ 구상을 이미 한국에 제안했다는 고위 당국자 발언이 나와 미·중 관계 및 한·중 관계와 관련해 주목된다. 키스 크라크(사진) 미 국무부 경제차관은 20일 …
   뉴욕 장의사들의 충격 고백! – “모..
비영리 저널리즘 단체로서, 주로 비밀리에 불공정한 비리 등을 파헤쳐 보도하는 단체로 알려진 Project Veritas가 그동안 조사한 결과 및 최근에 내놓은 영상들에 의하면, 뉴욕시의 모든 ‘사망진단서’가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 채 모두 코로나 바이러스를 사망 원인으로 명시하고 있다고 뉴욕 장의사들이 시인하고 있습니다. 한 여성은, 자신의 …
   미국 의회, 55개국에 “대만 WHO 가입 ..
(타이베이=에포크타임스) 류지윤 통신원 = 미국 의회가 대만의 세계보건기구( WHO ) 총회 참가를 지지해달라는 서한을 한국 등 세계 50여 개국에 발송했다. 대만 중앙통신에 따르면, 서한을 받은 국가는 영국·독일·스페인·이탈리아 등 유럽국가와 한국·일본·인도·베트남·필리핀·싱가포르 등 아시아국가 등 55개국이다. 이번 서한은 오는 18일 …
   웜비어家의 집념…北자산 추적해 291..
웜비어 家 의 집념 … 김정은 , 유태인 인맥 잘못 건드렸다 [ 웜비어 부모 , 5 억달러 배상판결 이어 北 자금 291 억원도 찾아내 ] 압류된 北 화물선 매각하고 , 北 대사관 호스텔 영업 중단시키기도 유력 유태인 가문의 연줄 총동원 … 외교가 " 북한 , 정말 된통 걸려 " 장남을 잃은 부모의 한 (…
   코로나 퍼지던 1월 “대유행 경고 미..
코로나 퍼지던 1월 “대유행 경고 미뤄달라” 전화 독일 연방정보국 첩보 입수, 슈피겔 보도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이 세계보건기구(WHO)에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중요 정보 공개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경고를 늦춰달라고 한 첩보를 독일 연방정보국(BND)이 입수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에서 시작된 코로나 …
   미 상원, 대만 WHO 참여 만장일치 지지..
18∼19일 WHO 총회서 대만 문제로 미·중 격돌 전망 대만인 79% "미국과 정치적 연대 지지"…중국과 연대 지지는 36% 불과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오는 18∼19일 유엔 산하기구인 세계보건기구(WHO) 총회가 열리는 가운데 대만의 WHO 참여를 놓고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한층 커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1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
   美 백악관 보좌관, 중국어 연설로 전 ..
백악관 고위 보좌관이 미국 관리 최초로 한 중국어 연설에서 “공산주의 체제에서도 다양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시민의식 발휘를 호소했다. 지난 4일(현지시간) 매슈 포틴저(47)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은 버지니아대 밀러센터가 개최한 미중 관계 심포지엄에 온라인으로 참석해 연설했다. 포틴저 부보좌관은 이날 연설에서 “민주…
   코로나 중대발견 앞두고.. 美 중국계 ..
토요일 집에서 머리와 목 등에 총 맞고 숨져 중국 출신 용의자도 집 근처 차 안에서 숨진채 발견 미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해 매우 중대한 발견을 목전에 둔 중국계 교수가 총에 맞아 숨지는 일이 일어났다. 용의자도 숨진 채 발견돼 사건은 더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미 NBC 뉴스, 폭스뉴스 등은 5일(현지 시각) “코로나 바이러스 감…
   ["전세계 反中정서 최악, 美와 무력충..
["전세계 反中정서 최악, 美와 무력충돌 상황 대비해야"] 중국이 최근 내부 보고서에서 코로나 사태로 인해 전 세계 반중(反中) 정서가 1989년 톈안먼(天安門) 사태 이후 최고조에 달했고, 미·중 무력 충돌 가능성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평가했다고 로이터통신이 5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보고서 내용을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국가안전…
   4.15 한국 총선 부정선거 의혹, 그리고 ..
" 한국 총선 조작 " 美 미시간대 논문 일파만파 … " 인풋 데이터 오류 " 지적에 저자 " 결과에 영향 없다 " 월터 미베인 교수 '2020 년 한국 총선 부정 의혹 ' 논문 발표 … " 사전투표의 43.1% 가 부정 " 주장 4·15 총선 부정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 관련 의혹을 통계적으로 분석한 미국 미시간…
   미국 코로나 중국 우한 연구소 유출 ..
폼페이오 “ 코로나 바이러스는 중국 우한연구소서 유출 ... 엄청난 증거 있다 ” 트럼프 대통령 이어 중국 우한연구소 유래설 강하게 주장 “ 중국의 실패로 전세계 팬데믹 상황 빠진 것은 이번이 처음 아냐 ” “ 중국 공산당 , 바이러스 유출 경위 조사하려는 과학자들 통제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Donation

678-978-2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