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assword  
  Forgot Password or ID | Sign Up  
 
     
Welcome to KoreanFest.com
 

조지 플로이드 동생 “우리는 하나님 두려워해… 파괴 멈춰 달라”

출석 교회 목사도 “유가족들이 원하는 건 폭력 아닌 정의”


조지 플로이드(George Floyd)의 동생이 폭력 시위를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조지 플로이드는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사망한 흑인 남성이다.

<iframe width="375" height="280"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vspace="0" hspace="0" allowtransparency="true" scrolling="no" allowfullscreen="true" id="aswift_2" name="aswift_2" style="padding: 0px; margin: 0px; list-style: none; box-sizing: border-box; left: 0px; position: absolute; top: 0px; border-width: 0px; width: 375px; height: 280px; overflow: visible;"></iframe>

2일(이하 현지시각)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이날 형이 숨진 현장을 찾은 테렌스 플로이드(Terence Floyd)는 시위대를 향해 “형의 죽음에 분노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나만큼 화가 나겠는가? 나도 약탈이나 파괴를 하지 않는데 당신들은 무엇을 하는 것인가? 그렇다고 죽은 형이 돌아오는 것이 아니다. 우리 가족은 평화로웠고 하나님을 두려워한다”며 평화로운 시위를 요청했다.

또 “시위대들이 항의하고 물건을 파괴해도 권력은 절대 움직이지 않는다. 시위대들은 그들(권력자들)의 물건이 아닌 우리의 물건을 파손하기 때문”이라며 “투표하자. 스스로 공부하고, 타인이 누구를 뽑아야 하는지 알려줄 때까지 기다리지 말라. 스스로 공부해 투표할 대상을 정하라”고 제안했다.

그는 “이것이 우리가 이길 수 있는 방법이다. 우리는 평화롭게 시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25일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후, 미 전역에서는 인종차별에 대한 항의 시위가 발생했다. 그러나 일부 시위는 폭력적으로 변질되고 있다.

폭스뉴스 계열사인 KTVI에 따르면, 지난 2일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경찰 본부 근처에서 시위가 격화되면서, 경찰관 4명이 시위대의 총에 맞아 병원에 입원했다.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도 경찰관 한 명이 총격으로 입원했다.

조지 플로이드가 출석하던 뉴욕 브루클린교회 케빈 맥콜 목사는 인터뷰에서 “미국은 평화와 연합이 필요하다. 미국인들은 무릎을 꿇고 우리의 오만을 치유하기 위해 하나님께 기도해야 한다. 우리는 모든 지각에 뛰어난 하나님의 평안이 필요하다. 성경은 ‘분노하지 말고 죄를 짓지 말라’고 말씀하고 있다. 정의를 요구하기 위해 항의하는 것은 좋지만, 평화가 필요하지 약탈자가 필요한 것은 아니”라고 했다.

케빈 목사는 “그 누구도 조지 플로이드의 가족보다 더 분노할 수 없기에, 가족들이 원하는 바를 존중해야 한다. 가족들이 바라는 것은 약탈과 폭력이 아닌 ‘정의’”라고 했다.

한편 이번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서 해당 백인 경찰은 그를 수갑을 채워 바닥에 엎드리게 한 후, 무릎으로 목을 짓눌렀다. 플로이드는 “제발, 제발, 제발 숨을 쉴 수 없다, 살려 달라”고 애원했지만, 그 경찰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플로이드는 결국 경찰을 만난 지 90분 만에 사망했고, 이는 당시 현장을 목격한 행인이 영상으로 찍어 SNS에 공개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이에 격분한 시민들은 전역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지난달 29일 워싱턴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의하면, 미네소타주 검찰은 미니애폴리스 경찰 소속이던 그를 3급 살인 혐의로 기소했으며, 그를 포함해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 4명은 모두 해임됐다.

조지 플로이드의 부검을 진행했던 미네소타주 헤너핀 카운티 검시관은 “그의 사인은 경찰관의 제압과 목 압박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심폐 기능의 정지”라고 밝혔다. 검시관실은 또 플로이드에게 동맥경화 등 심장질환의 징후가 있었고, 최근 진통제와 각성제를 복용한 흔적이 있다고 전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출처:크리스챤타임즈 


 
 

  K-fest News  
   트럼프, 2020년 대선은 ‘아메리칸 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미 대선을 질서와 혼돈 사이의 선택으로 규정하며, 미국이 민주당의 위협으로 위험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각) 대선 후보 수락연설에서 “지금까지 유권자들은 두 정당, 두 비전, 두 철학, 두 의제 사이에서 이보다 더 분명한 선택을 마주한 적이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
   바 美 법무 “안티파, 국가전복·공산..
Y극좌세력이자 무정부-공산주의 단체인 ‘안티파(Antifa)’에 대해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이 “혁명 단체”로 규정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바 법무장관은 지난 9일(현지 시각)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안티파는 미국에서 사회주의 또는 공산주의를 확립하려는 단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바 장관은 “그들은 사…
   폼페이오, 중국내공산세력직격“전세..
“폼페이오 장관은 중공이 본질적으로 마르크스-레닌주의 사상을 따르는 정권이며 공산주의 글로벌 패권을 추구해 왔음을 분명히 인식해 줄 것을 동맹국에 촉구했다. 그는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이 소련과 관련해 남긴 명언 “신뢰하되 검증하라”(trust, but verify)를 인용해 중공에 대해서는 “불신하고 검증하라”는 접근법을 사용해야 한…
   중 외교공관까지 닫아버린 미, 단교 ..
휴스턴 총영사관 폐쇄 명령 미 “시설폐쇄·인력철수” 통보한 날 기업해킹 혐의 중국인 2명 기소도 트럼프 재선 카드용 ‘중국 때리기’ 분석 중 영사관 직원들 문서 소각 목격돼 우한 미 영사관 등 보복폐쇄 가능성 미국이 22일(현지시각) 텍사스주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 명령을 발표하면서, 미국과 중국의 대결이 예상을 …
   미국, 서방 동맹국 이끌고 중국 포위..
뉴스 분석 2017년 제47차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은 중국 시진핑 정권이 미국 주도의 국제질서에 도전의사를 밝힌 첫 자리로 평가된다. 시진핑은 중국 공산당 총서기로는 처음 참석한 다보스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세계 경제의 글로벌화를 강조하고 기후변화 공동대응을 호소했다. 그는 이 연설에서 보호무역을 “어두운 방”에 비유…
   전 미 사령관들 “백선엽 장군은 나의..
1990 년대 중반부터 최근까지 주한미군사령관과 유엔군사령관 , 한미연합사령관을 겸했던 퇴역 4 성 장군 4 명이 VOA 를 통해 , 100 세를 일기로 별세한 백선엽 장군을 추모하는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 백선엽 장군과 수십 년 동안 인연을 맺어온 전 사령관들은 하나같이 백 장군을 “ 정신적 지주 ” 로 부르며 그가 한국의 생존과 평…
   [단독] 6·25 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 별..
6.25 전투서 백척간두의 조국 구한 영웅 32세에 대한민국 최초의 4성 장군에 올라 역대 주한미군사령관들이 가장 존경한 한국 군인 6·25 전쟁의 영웅이자 창군(創軍) 원로인 백선엽(100) 예비역 대장이 10일 오후 11시 별세했다. 백 장군은 최근 지병으로 건강이 많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백 장군 측 관계자는 “최근엔 사람을 잘 알아보…
   홍콩 보안법 통과 후 중국의 조치와 ..
UN “ 홍콩보안법 , 시민의 권리 행사의 범죄화 할 가능성 우려돼 ”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OHCHR) 는 3 일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 홍콩보안법 ) 시행에 따른 체포가 인권 침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고 펜앤드마이크가 보도했다 . 루퍼트 콜빌 OHCHR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홍콩보안법이 시작된 첫날에…
   “이란 핵·미사일 시설, 이스라엘 F-..
“이란 핵·미사일 시설, 이스라엘 F-35 폭격 받아 폭발” 이란, 지난 4월 이스라엘 상수도 해킹하려다 실패…폭격 후 이스라엘·이란 둘 다 ‘침묵’ 지난 6월 25일(이하 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남동쪽 30킬로미터 떨어진 파르친 지역에서 대규모 폭발이 있었다. 지난 6월 26일에는 테헤란 남쪽 250킬로미터에 위치한 나탄즈 지역의 정부 시설…
   트럼프, 공산주의 희생자 기념일 맞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산주의 희생자를 위한 국가기념일’을 맞아 탈북자를 백악관에 초청했습니다. 북한은 전 세계 몇 남지 않은 공산주의 국가로 알려진 가운데, 국제사회는 공산주의로 인한 북한의 인권 유린 상황에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탈북민 그레이스 조 씨가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안티파, 트럼프 무너뜨릴 내란선동 기..
트럼프 재선 막기 위한 내란선동, 워싱턴 타임즈 특종보도 안티파의 근간은 공산주의 전투력 갖춘 행동대원들의 직접행동 = 폭력과 약탈 The Washington Times 지의 Bill Gertz 기자는 지난 3 일 "안티파 수개월간 반정부 내란 계획 , 사법당국 관리 밝혀 ( Antifa planned anti-government insurgency for months, law enforcement official says) " 라는 제목의 특종…
   美폭력사태 관련 대국민성명
美폭력사태 관련 대국민성명 [President Trump 20세기 최고 명연설] "대통령으로서 제 첫 번째이자 가장 중요한 의무는 우리의 위대한 국가와 미국민들을 지키는 것입니다 저는 취임선서를 통해 우리나라의 법을 수호하겠다고 밝혔고,그것이 제가 할 일입니다 모든 국민들은 조지 플로이드의 잔혹한 죽음에 정당하게 분노하고 항거했습…
   조지 플로이드 동생 “우리는 하나님 ..
출석 교회 목사도 “유가족들이 원하는 건 폭력 아닌 정의” 조지 플로이드(George Floyd)의 동생이 폭력 시위를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조지 플로이드는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사망한 흑인 남성이다. 2일(이하 현지시각)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이날 형이 숨진 현장을 찾은 테렌스 플로이드…
   미, 중국 여객기 ‘미국 취항’ 이달 ..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항공사의 미국 취항을 막기로 했다고 언론들이 3일 보도했다. 교통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오는 16일부터 중국 항공기 소속 여객기의 미국 운항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규제는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중국동방항공, 중국남방항공, 하이난항공 등에 적용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날짜를 앞당길 …
   트럼프가 ‘美 폭동 배후’로 지목한 ..
트럼프가 ‘美 폭동 배후’로 지목한 안티파… 2016년 '광화문 촛불집회' 때도 있었다 세계 공산화 추구하며 반시온주의-마오이즘 추종… 비폭력 시위 끼어들어 폭력 유도 2016년 11월19일 "광화문서 모이자" 박근혜 하야 포스터에 ‘안티파’ 깃발 등장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을 빌미로 미국 전역에서 벌어지는 폭동과 관련해 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Donation

678-978-2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