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assword  
  Forgot Password or ID | Sign Up  
 
     
Welcome to KoreanFest.com
   https://www.youtube.com/watch?v=owK1qxDselE (35)
   https://www.youtube.com/watch?v=kGiZj7X2tkM (34)

-김규나의 시네마 에세이 “글래디에이터”




<의심 없이 두려움 없이, 기쁜 마음으로 걸어가라>

-김규나의 시네마 에세이 “글래디에이터”

“임종을 맞이하는 자리에서 앞으로 벌어질 일을 생각하며 기뻐하는 이가 단 한 명도 없을 정도로 복 많은 사람은 없다.” (명상록)

철학자이자 ‘명상록’의 저자로도 잘 알려진 로마제국의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황제는 끝없는 영토 정복 전쟁으로 세계의 4분의 1을 통치했다. 하지만 위대한 황제도 마지막 순간만은 피해갈 수 없었다. 

그의 죽음을 즐겁게 기다리는 사람은 다름 아닌 왕이 될 꿈에 부푼 아들, 네로와 칼리굴라와는 비교도 할 수 없는 폭군으로 역사에 기록된 코모두스였다.

서기 180년, 충직한 장군 막시무스는 황제와 함께 치열한 전쟁을 치르며 승리를 거듭하고 있었다. 

그의 바람은 하루빨리 전쟁을 끝내고 아내와 어린 아들이 기다리는 집으로 돌아가는 것. 하지만 황제는 최후를 예감한 듯 부족한 아들 대신 로마제국을 이끌어달라 당부한다.

권력에 대한 욕망이 없었지만 막시무스는 황제의 신뢰와 제안을 냉정히 뿌리치지 못한다. 태양이 한쪽을 비추면 다른 한쪽에는 어둠이 내리는 법. 

황제의 뜻을 알게 된 코모두스는 막시무스를 더 신뢰하는 아버지를 원망하며 목 졸라 살해한다.

갑작스러운 황제의 죽음을 의심한 막시무스는 코모두스에게 충성맹세를 하지 않는다. 위협과 분노를 동시에 느꼈을 젊은 황제는 막시무스와 그의 가족을 몰살시키라고 명한다. 

처형장에서 가까스로 도망쳐 고향으로 달려간 막시무스를 맞이한 것은 참혹하게 불타 죽은 아내와 아들의 시신이었다.

“인간을 분노하게 하는 시간은 찰나일 뿐, 그 짧은 순간 때문에 분개하고 고뇌하며 스스로 비참해지는 자야말로 어리석은 게 아니겠는가?” (명상록)

놀이동산의 롤러코스터처럼 인생은 종종 운명의 주인공을 가장 높은 곳까지 천천히 밀어 올렸다가 순식간에 가장 낮은 곳으로 집어 던진다. 

삶의 진리를 깨우친 현자에게는 그런 고난과 분노가 스쳐 가는 한 줄기 바람이겠지만 한낱 범부의 행복을 바랐던 인간은 어찌해야 할까? 

더구나 막시무스의 불행과 고통은 끝이 아니라 이제 막 시작되었을 뿐이었다.

자신을 믿어주던 주군과 충성을 바쳤던 나라, 사랑하는 가족을 한순간에 잃고 기진맥진 쓰러진 막시무스는 노예상에게 발견돼 검투사로 팔려 간다. 

그는 무의미한 죽음에 자신을 내던지려 하지만 최고의 검투사가 되면 황제를 만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복수의 칼을 간다.



<의심 없이 두려움 없이, 기쁜 마음으로 걸어가라>

-김규나의 시네마 에세이 “글래디에이터”

“복수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잘못을 저지른 사람과 똑같아지지 않는 것이다.” (명상록)

황제 자리에 올랐으나 자질도 경험도 부족했던 코모두스는 원로원을 만족시키고 대중의 지지를 얻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그는 세간의 비난을 돌리고 인기를 얻기 위해 국고를 털어 연일 검투 시합을 개최한다. 그런데 자신에게 쏟아져야 할 환호를 한 몸에 받는 검투사가 나타난다. 

코모두스는 그를 치하하기 위해 시기심을 감추고 검투장으로 내려온다. 

숱한 죽음의 고비를 넘어 맞이한 복수의 시간, 그러나 막시무스는 칼을 뽑을 기회를 찾지 못한다. 대신 투구를 벗고 자신의 생존과 결심을 알린다.

“내 이름은 막시무스, 북부군 총사령관이자 아우렐리우스 황제의 충신, 불타 죽은 아들의 아버지이자 살해당한 아내의 남편이다. 반드시 복수하겠다!”

분개한 코모두스는 당장이라도 그를 죽이고 싶지만, 인기 절정의 검투사를 없애는 일은 그에게도 쉽지 않았다.

“마땅히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잘 안다면 왜 의심하고 두려워하는가? 길이 보인다면 기쁜 마음으로 따라가라. 만일 실패하게 되더라도 시도하다가 실패하라.” (명상록)

막시무스가 지옥으로 추락하는 데는 지금까지 그가 흘린 피와 땀, 그가 쌓아온 인내와 진심은 조금도 작용하지 않은 것 같다. 대체 무엇을 잘못했다고 이런 시련을 겪어야 한단 말인가? 

하지만 복수의 선전포고를 하고서야 막시무스는 운명의 진의를 깨닫는다. 개인적 원한을 넘어 황제가 살아생전 당부했던 로마제국의 미래를 지키는 사명, 코모두스를 폐위시키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야 하는 책임. 

그는 코모두스의 누나 루실라의 도움을 받아 뜻있는 사람들을 모아 혁명을 도모한다. 그러나 계획은 발각되고 관련자들은 체포돼 처형된다. 

막시무스 역시 죽음이 예정된 검투장에 선다. 그는 이대로 허무하게 죽고 마는 것일까?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Korean Movie - Haeundae
How Korea Came to Dominate Asian Film
Thirst
The Sword with No Name – Korean Swordplay Epic
Chaw Korean Movie Review
Take Off Movie Review
Movie My Way’s Japanese poster: Odagiri Joe before Jang Dong Gun
Dogani opens in the United States with the English title of Silenced
(Washington DC) K-Cinema Screening and Social: Detective K (July 11 & 25)
Atlanta Korean Film Festival(AKFF)
The Face Reader 관상
(NYC)Korean Movie NightFilms
( NYC) Korean Movie Night The Divine Move
The London Korean Film Festival
Ode to My Father(국제시장 Guk-je-si-jang)
 1  2  3  맨끝





Donation

678-978-2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