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assword  
  Forgot Password or ID | Sign Up  
 
     
Welcome to KoreanFest.com
 

우크라이나 전쟁과 대한민국의 자유

우크라이나 전쟁과 대한민국의 자유
                                          
같은 민족의 뿌리를 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왜 이렇게 적대적인 관계가 되었을까요? 

한민족이 고구려, 백제, 신라로 나누어졌듯이
러시아, 우크라이나, 밸라루스는 키에프 공국이란
같은 뿌리에서 갈라진 나라들입니다. 

키에프 공국의 수도 키에프는 현재 우크라이나의 
수도입니다
같은 뿌리 국가이기에 이 3개 나라 언어는
따로 공부하지 않아도 서로 소통될 정도로 유사 합니다. 
그런데 어쩌다가 이렇게 적대적인 관계가 
되었을까요? 

그 이유는 스탈린 시절의 홀로도모르 라고 불리는
대기근 사건이 생기게 되었는데 그것이 바로
주요 원인이 되었습니다

우크라이나는 세계 3대 곡창지대중에 하나
입니다. 
우크라이나 땅은 흑토이며 무엇을 심어도
잘 자라는 풍요의 땅입니다. 

그런데, 공산혁명후 스탈린이 쿨라크란 엄청난 부농을 처형시켰습니다. 
그리고 스탈린은 클라크의 가죽을 벗겨서 비누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쿨라크가 가진 농지를 다 몰수하고 집단농장
체제로 만들어 운영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집단 농장마다 생산량의 할당을 주었습니다.  
그러자 농산물 생산량은 확연히 줄어 들었는데
당연한 결과였습니다. 
농사짓는 기술을 가진 부농을 다 처형했으니
그런 결과가 생겼습니다. 
공산주의는 열심히 해도 자기 것이 안되는데 
누가 열심히 농사를 짓겠습니까? 

소련은 농산물이 줄어 들어도 과도한 목표량을 
수탈하였습니다. 
그래서 세계 3대 곡창지대에서 굶어 죽는 사람이 생겨났습니다. 
1933년, 단 하루만에 28,000명이 굶어 죽었다고 
합니다. 
집단농장의 인구가 굶어죽는 사람들 때문에
집단농장 규모가 1/3로 쪼그라 들었습니다. 

배고품을 참지 못한 우크라이나 인들은
쥐, 개, 고양이, 벌레 등을 닥치는데로 잡아
먹었습니다. 
나중에는 사람까지 잡아먹었는데 부모들은 자식을 서로 바꾸어서 잡아
먹었다고 하며 인육을 파는 상점까지 생겼다고 
합니다. 
그런데,  더 놀라운 사실은 당시에 소련은
연 천만명의 인구가 먹을수 있는 여분의 식량을 가지고 있었다고 합니다. 

소련은 식량을 가지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우크라이나인들을 굶겨 죽였습니다.  
당시에 약 500만~ 1000만명이 굶어 죽었다고 
합니다. 
우크라이나인들은 이 대기근을 홀로도모르 라고 부르고, 매년 기념일엔 곡식 낱알을 흩뿌리며
원혼을 달랜다고 합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우크라이나인들은 공산당에 
대한 반감이 엄청나게 커졌습니다. 
독일이 우크라이나  지역으로 처들어오자
해방군이라고 오히려 환영했다고 합니다.  

아시다시피,  독일이 홀로코스트를 자행했는데,
유대인만 죽인게 아니고 슬라브인도 엄청나게
많이 죽였습니다. 
당시에 홀로코스트를 집행하는데 조력을 한 이들이 바로 우크라이나인들 이라고 
러시아인들은 주장을 합니다. 
근간에 러시아 푸틴이 우크라이나를 친나치 
세력이라고 비난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아무튼 이렇게 두 나라는 뿌리가 같은 나라이지만 
이러한 연유로 적이 되고 말았습니다. 

최근에 우크라이나의 돈바스 지역은 왜 화약고가 
되었을까요

우크라이나의 우측 돈바스 지역은 도네츠크와
루한스크 두 지역을 합쳐서 부르는 이름입니다. 
이 두 지역은 러시아어를 사용하는 
친 러시아인들이 많이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우크라이나에 친서방 정권이 들어서면서 러시아어를 금지시켜 버리고
우크라이나어만 사용하게 하였으며
나토 가입을 결정하자 친러시아인은 반발하였고 
돈바스 지역을 중심으로 독립을 선포하였습니다. 

그래서 우크라이나에서는 정부군과 독립선포한 
돈바스지역과 내전이 발생한 것입니다. 
이들 분쟁지역은 민스크 협정으로 휴전을 
했습니다. 

중요한 민스크 협정내용은
■중화기를 사용하지 못한다.
■돈바스 지역은 자체 주민 선거를 실시한다
■돈바스 지역은 우크라이나에 속하지만
   연방제 방식으로 자치권을 확대한다
   등등이 였습니다. 

그런데 푸틴이 돈바스의 2자치구
(도네츠크와 루한스크)를 독립국으로 인정을
하였습니다. 

이에 대해서  독일 총리는 러시아가 돈바스를
독립국가로 인정하여 민스크 협정을 위반하였
다고 비난하였습니다. 
반대로 푸틴은 우크라이나가 민스크 협정을 지키지 않았다고 비난했습니다. 
그 이유는 자체 주민투표를 허용 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자체 주민투표를 하면 주민들이 크림반도처럼
러시아와 합병을 결의할 가능성이 100%
였습니다. 
푸틴은 돈바스 지역을 독립국으로 인정함으로서
우크라이나로부터 크림반도에 이어서 
돈바스 지역까지 빼앗아 버렸습니다. 
따라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갈등의 주요 원인을 
제공한 것은 공산주의 였습니다.

공산주의는 파라다이스를(걱정이나 근심이 없이
행복을 누릴수 있다는뜻) 약속하지만 실제는
원한과 분노 그리고 질투심을 부추켜 전쟁이란 
불지옥을 만들었을 뿐입니다. 

지옥으로 가는길은 언제나 미사어구로
포장되었고 선의로 포장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동맹이 없는 우크라이나 전쟁의 비극를 바라보면서
이인영 통일부장관처럼 총알이 날아오는
전쟁터에서도 우리는 평화를 외쳐야 한다는
말이 과연 현명하고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평화 타령만 불러대면 평화가 온다고 믿는
좌파들이 많고
광화문 사거리에서 김정은도 알고보면
좋은 사람이라고 떠들고 다니는 좌파들이
아직도 많이 있는것 같습니다. 

이번 우크라이나 전쟁의 비극을 보면서
우크라이나에 경제, 국방의 힘이 없으니
우크라이나에는 평화도 존재하지 못한채
러시아에 의해서 전쟁의 비극이 왔다는 것을
우리는 뼈저리게 느껴야 합니다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우리는 평화를 원한다.
우리는 전쟁을 원치 않는다고 아무리 소리쳐도
아무 소용이 없었습니다

우크라이나 단독으로는 러시아에 대항할
힘이없으니  NATO에 가입하려고 몸부림치는 
저 모습을 보십시요
우크라이나가 동맹을 간절히 구하고 
또 구하려고 애쓰는 모습을 보십시요

우리 대한민국의 한미동맹이 얼마나 큰 힘이 되고 든든 한지를 우리는 알아아 합니다

그러나 러시아와 충돌을 원치 않는 NATO에서는
결코 우크라이나를 받아 들이지 않고 완곡하게
거절을 했습니다

그런데  우리 대한민국은 어떠한가요? 
대한민국은  세계 최강대국 미국과 이승만 초대 대통령 국부께서 1953년 한미상호방위
조약이라는 동맹을 맺은 후, 대한민국의 안보와 금융을 미국에서 지켜주는 것으로 협정을 맺고 70년동안 한국은 평화와 번영을 누려 왔습니다. 

대한민국 5천만 국민여러분
세계 3대 곡창지대 인 우크라이나 와
남북이 짤린 대한민국을 비교해 보십시요

어느 나라 국민이 더 지혜로운 국민 인지는
우리 스스로 판단해 보시기 바랍니다(펌)

 
 

  지금...이 순간...  
처음  1  2  3  4





Donation

678-978-2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