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assword  
  Forgot Password or ID | Sign Up  
 
     
Welcome to KoreanFest.com
 
   https://www.yna.co.kr/view/AKR20210114155900009 [444]
   https://www.mk.co.kr/news/business/view/2021/02/158604/ [423]

미국 화성 탐사 로버 "완벽하게 작동, 착륙 준비 갖춰"

19일 새벽 성공확률 50% "공포의 7분" 화성착륙 도전

화성과의 거리로 신호 도착하는 데만 11분20초 걸려


미국의 다섯 번째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가 17일 현재(이하 한국시간) 화성 목적지까지 약 4억7천만㎞의 대장정 중 300만㎞만 남겨놓고 있다.

긴 여정의 99% 이상을 마무리했으며, 19일 오전 5시48분 화성 대기권 진입을 시작으로 성공 확률 50%의 가장 어려운 관문인 '진입·하강·착륙'(EDL)에 나서게 된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퍼서비어런스 프로젝트 부책임자인 제니퍼 트로스퍼는 브리핑을 통해 "로버가 현재 완벽하게 작동 중이며 모든 시스템이 착륙할 준비가 돼있다"면서 수백 명의 기술진과 과학자들이 화성에서 로버의 첫 신호가 들어오길 고대할 것이라고 했다.

퍼서비어런스호는 대기권 진입부터 착륙까지 약 7분에 걸쳐 수백 가지가 톱니바퀴가 맞물려 돌아가듯 정확히 작동하면 오전 5시 55분 목표 지점에 안착하게 되며, 곧바로 도착을 알리는 '땡'(ping) 신호를 보내게 된다.

화성과 지구는 워낙 거리가 멀어 신호가 도착하는 데만 11분 20초가 걸린다. 이는 EDL 과정에서 무슨 일이 생겨도 지구에서 알 때쯤이면 이미 상황이 끝나버린 뒤라 손쓸 방법이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때문에 일부에서는 EDL을 '공포의 7분'이라고도 한다.

미국은 지난 2012년 핵추진 로버 '큐리오시티'(Curiosity)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경험이 있고 이 착륙 시스템을 더 안전하게 개선했지만 '예제로(Jezero) 크레이터'가 평평하고 안전하던 이전 착륙지와 달리 곳곳에 위험한 지형을 갖고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으로 지적되고 있다.

예제로 크레이터는 수십억 년 전 강물이 호수로 흘러들면서 운반해온 퇴적물이 부채꼴 모양으로 쌓인 고대 삼각주로, 곳곳에 바위가 널려있고 모래 언덕이 있으며 70m 깊이의 벼랑도 도사리고 있다.

큐리오시티도 원래 이곳을 착륙 목표지로 삼았다가 너무 위험해 포기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NASA는 퍼서비어런스호의 가장 중요한 임무가 고대 생명체 흔적을 찾아내는 데 있는 점을 고려해 위험해도 생명체 흔적을 찾아낼 가능성이 높은 예제로 크레이터를 착륙지로 고수했다.

여기에는 착륙 과정에서 주변 지형을 신속히 탐색해 사전에 입력된 지도와 비교하며 착륙지를 더 정확하게 찾고, 위험물이 있으면 피해갈 수 있는 새로운 착륙 기술에 대한 자신감도 작용했다.

트로스퍼는 "퍼서비어런스팀이 예제로 크레이터 착륙에 필요한 복잡한 '안무'에 대한 마무리 점검을 하고 있다"면서 "화성에서의 착륙은 어떤 것도 보장할 수 없지만 우리는 로버를 화성 표면에 안착시켜 임무를 수행할 수 있게 하기 위해 10년을 준비해 왔다"고 했다.

퍼서비어런스호의 EDL은 분 단위로 촘촘하게 짜여있다.
사진설명화성 진입 퍼서비어런스 캡슐 상상도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다섯 번째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가 17일 현재(이하 한국시간) 화성 목적지까지 약 4억7천만㎞의 대장정 중 300만㎞만 남겨놓고 있다.

긴 여정의 99% 이상을 마무리했으며, 19일 오전 5시48분 화성 대기권 진입을 시작으로 성공 확률 50%의 가장 어려운 관문인 '진입·하강·착륙'(EDL)에 나서게 된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퍼서비어런스 프로젝트 부책임자인 제니퍼 트로스퍼는 브리핑을 통해 "로버가 현재 완벽하게 작동 중이며 모든 시스템이 착륙할 준비가 돼있다"면서 수백 명의 기술진과 과학자들이 화성에서 로버의 첫 신호가 들어오길 고대할 것이라고 했다.

퍼서비어런스호는 대기권 진입부터 착륙까지 약 7분에 걸쳐 수백 가지가 톱니바퀴가 맞물려 돌아가듯 정확히 작동하면 오전 5시 55분 목표 지점에 안착하게 되며, 곧바로 도착을 알리는 '땡'(ping) 신호를 보내게 된다.

화성과 지구는 워낙 거리가 멀어 신호가 도착하는 데만 11분 20초가 걸린다. 이는 EDL 과정에서 무슨 일이 생겨도 지구에서 알 때쯤이면 이미 상황이 끝나버린 뒤라 손쓸 방법이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때문에 일부에서는 EDL을 '공포의 7분'이라고도 한다.

미국은 지난 2012년 핵추진 로버 '큐리오시티'(Curiosity)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경험이 있고 이 착륙 시스템을 더 안전하게 개선했지만 '예제로(Jezero) 크레이터'가 평평하고 안전하던 이전 착륙지와 달리 곳곳에 위험한 지형을 갖고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으로 지적되고 있다.

예제로 크레이터 내 착륙 목표지
사진설명예제로 크레이터 내 착륙 목표지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예제로 크레이터는 수십억 년 전 강물이 호수로 흘러들면서 운반해온 퇴적물이 부채꼴 모양으로 쌓인 고대 삼각주로, 곳곳에 바위가 널려있고 모래 언덕이 있으며 70m 깊이의 벼랑도 도사리고 있다.

큐리오시티도 원래 이곳을 착륙 목표지로 삼았다가 너무 위험해 포기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NASA는 퍼서비어런스호의 가장 중요한 임무가 고대 생명체 흔적을 찾아내는 데 있는 점을 고려해 위험해도 생명체 흔적을 찾아낼 가능성이 높은 예제로 크레이터를 착륙지로 고수했다.

여기에는 착륙 과정에서 주변 지형을 신속히 탐색해 사전에 입력된 지도와 비교하며 착륙지를 더 정확하게 찾고, 위험물이 있으면 피해갈 수 있는 새로운 착륙 기술에 대한 자신감도 작용했다.

트로스퍼는 "퍼서비어런스팀이 예제로 크레이터 착륙에 필요한 복잡한 '안무'에 대한 마무리 점검을 하고 있다"면서 "화성에서의 착륙은 어떤 것도 보장할 수 없지만 우리는 로버를 화성 표면에 안착시켜 임무를 수행할 수 있게 하기 위해 10년을 준비해 왔다"고 했다.

퍼서비어런스호의 EDL은 분 단위로 촘촘하게 짜여있다.

퍼서비어런스호 EDL 과정
사진설명퍼서비어런스호 EDL 과정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선 대기권 진입 10분 전인 5시 38분에 태양광 패널과 연료통 등 화성까지 비행에 사용한 장비를 떨어내고 퍼서비어런스호를 보호각(殼)으로 둘러싼 진입 캡슐만 남게 된다. 이 캡슐은 소형 제어 로켓으로 진입 방향과 각도를 잡고 5시 48분 시속 1만9천500㎞로 대기권 진입을 시작한다.

대기권 진입 1분 만에 캡슐의 정면의 온도는 마찰열로 약 1천300도까지 오르고, 진입 4분 뒤인 5시 52분께 착륙 지점과의 거리를 계산해 초음속 낙하산을 펴게 된다.

진입 캡슐의 아랫부분에서 로버를 덮고 있던 열 방패는 낙하산 전개 후 20초 뒤에 떨어져 나가고, 화성 대기에 노출된 퍼서비어런스는 레이더를 직접 가동해 지상과의 거리를 판단하고 '지형 비교 항법'(Terrain-Relative Navigation)을 가동해 주변 지형과 미리 입력된 지도를 비교하며 안전한 착륙지를 찾는다.

낙하산과 연결된 진입 캡슐의 등 쪽 보호각은 5시 54분께 하강 장비인 '제트팩'(분사추진기)과 로버만 남겨두고 떨어져 나가고, 제트팩은 8개의 역추진로켓을 이용해 착륙지로 비행하게 된다.

퍼서비어런스호는 5시 55분께 착륙지 상공 20m에서 제트팩에 연결된 세 가닥의 6.4m 나일론 케이블에 매달려 걸음걸이 속도인 시속 2.7㎞로 표면에 착지하게 된다.

이런 과정은 화성의 대기 상태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데 캡슐이 대기권에 진입하기 전까지는 예측하기가 어렵다고 한다.

'화성정찰위성'(MRO)과 '메이븐'(MAVEN) 등 화성 궤도를 돌고 있는 미국과 유럽우구국(ESA)의 위성 5대가 동원돼 착륙 관련 자료를 수집하고 중계하는 임무를 맡는다. 특히 MRO는 착륙 상황을 실시간에 가깝게 전송해 5시 55분 착륙 직후 안착 여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퍼서비어런스호의 착륙 시간은 5시 55분으로 돼 있지만 지구 전송 시간을 고려하면 실제 착륙시간은 11분 20초 전이 된다.

퍼서비어런스호는 예제로 크레이터의 착륙 목표지에 안착하면 우선 주변 이미지를 촬영해 위성을 통해 지구로 전송하고, 본격적인 임무 수행에 앞서 한 달가량 기기를 점검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기술 시연을 위해 퍼서비어런스호가 배 부위에 싣고가는 화성 헬기 '인저누어티'(Ingenuity)도 마찬가지다.

퍼서비어런스호가 수행할 가장 중요한 임무는 고대 생명체 흔적을 찾아내는 것이며, 미래 유인 탐사에 대비해 화성의 지질과 기후를 분석하고 앞으로 활용할 수 있는 탐사기술을 점검하는 역할도 하게 된다.

이와 함께 지구로 가져와 정밀 분석할 화성 암석과 토양 시료를 채취해 안전하게 보관하는 것도 주요 임무에 포함돼 있다. 이 시료는 NASA가 유럽우주국(ESA)과 공동으로 발사할 우주선이 수거해오게 된다.

츌처:[연합뉴스]

 
 

  K-fest News  
   임윤찬 “유튜브 지웠어요”…350만뷰..
피아니스트 임윤찬(18)이 지난 17일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에서 열린 제16회 반 클라이번 콩쿠르 최종라운드에서 포트워스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3번을 협연하고 있다. ⓒ반클라이번 콩쿠르 30일 오후 1시,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서초동 캠퍼스에 있는 ‘이강숙홀’에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들어섰다. 반 클…
   “꽃피는 산골 울긋불긋 꽃대궐… 그 ..
APO문화재단 가을음악회 애틀랜타좋은교회서 성료 ‘복음과 문화가 만나는 러브 콘서트’. APO문화재단(단장:박민)과 애틀랜타좋은교회(담임목사:정연권)가 함께하는 ‘가을 음악회-가곡과 아리아’ 공연이 10월 10일 일요일 오후 도라빌에 있는 애틀랜타 좋은교회에서 100여 명의 청중이 함께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유순형씨의 가…
   K-ARTS FEST “LOVE CONCERT” 10-10 4:00 PM
APO (Atlanta Philharmonic Orchestra) (Director Min Pak) presents: K-Arts Octofest: Korean Traditional Fine Art Exhibition & more... Come, See and Enjoy~ 3:30 Door open for Korean Traditional Fine Arts in the fellowship hall. 4:00 Concert in the main sanctuary with GaYaGum, Korean Traditional string inst., prelude and featuring Korean art songs and opera arias. at Atlanta Good Church in Doraville,…
   (Atlanta) K-ARTS FEST
깊어가는 가을 … 한국가곡과 아리아 음악회에 초대합니다 . 출연진 - 특별초청 : 피아노 : 게리 멘지스 - 테너 : 허 정민 / 베드로 카레라스 - 소프라노 : 오 정애 / 이 예원 - 반주 : 나 혜정 / 박 은주 * 가야금: 유 순형 * 토메 박 신자화백 수묵화 전시회. …
   (Atlanta) K-ARTS FEST /박신자 수묵화 전시..
"Autumn Prairie" by Tomae Shin-Ja Park: Korean Traditional brush painting. Whoever appreciate arts, please come and enjoy your Sunday afternoon. -October 10, 3:30PM at 3330 Chesnut Dr. Doraville, Ga, at Good Church Fellowship Hall.- 토메 박신자 수묵화 전시회에 초대 합니다. 한국의 저명한 수묵산수 화가 토메 박신자 선생의 작품을 애틀랜타에서 선보이게 됨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
   (Atlanta)K-Arts FEST 가곡과 아리아 음악..
10일 ‘가을 음악회’ 좋은교회 공연·전시 함께 추석도 지나고 이제 아침 저녁 제법 쌀쌀한 기운이 감돈다. 맹렬하게 여름을 달구던 햇살도 어느새 누그러지고 요란하던 매미소리도 어딘가 힘이 빠졌다. 사람들 역시 까닭모를 그리움에 젖어들고 아련한 추억도 잠기기도 한다. 계절이 바뀌는 이런 시기에 고향 떠난 이민자들의 마음을 달…
   [특별 기고] 멕시코 군인 10만명도 6·..
[특별 기고] 멕시코 군인 10만명도 6·25전쟁서 싸웠습니다 브루노 피게로아 주한 멕시코 대사 멕시코는 1950년 6·25전쟁이 발발했을 때 식량과 의료품을 지원했지만, 유엔의 깃발 아래 참전한 16국에는 공식적으로 포함되지 않는다. 하지만 많은 멕시코인과 멕시코계 미국인이 미군 소속으로 참전했다. 당시 미국과 멕시코가 맺은 병역 협력 …
   KBS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美 ..
KBS는 지난해 추석 기획으로 방영한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가 제42회 텔리상(the Telly Awards) 은상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는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위로와 자신감을 안겼고 방송 후에도 나훈아의 신곡 '테스형' 열풍 등 신드롬을 일으켰다는 평을 받은 바 있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 25일 미국에서 …
   피아니스트 김수연, 몬트리올 국제 음..
피아니스트 김수연(27)이 2021년 몬트리올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 1위를 수상했다. 15일 금호문화재단에 따르면 피아니스트 김수연은 지난 14일(현지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21년 몬트리올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했다. 본 콩쿠르에서 한국 피아니스트가 1위를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수연은 1위 상금 3만 캐나다 달러(한화…
   “복싱 챔피언 우리 현미… 탈북민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로 사정이 더 안 좋아졌다. 2017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1년간 3000만원 받던 지원금도 못 받게 됐다. 최씨는 “가끔 스폰서를 서 주던 기업들도 ‘요즘 탈북민들에게 지원하기 눈치 보인다’ 고 합디다. 어떻게 저희를 위해 불이익을 감수해달라고 합니까. 그동안 감사했다며 다른 기업에 또 ‘앵벌이’하러 가…
   “性정체성 빌리그래함전도협회 그레..
빌리그래함전도협회 그레이엄 목사 미 상원 표결 앞두고 적극 반대 촉구 빌리그래함전도협회 대표 프랭클린 그레이엄( 사진 ) 목사가 동성애자들의 권리를 확대하는 내용으로 미국 상원 표결을 앞두고 있는 ‘평등법’(Equality Act)을 “매우 위험한 법안”이라 규정하고 기독교인들에게 법안이 통과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반대 의사 표명에 …
   미국 화성 탐사 로버 "완벽하게 작동, ..
19일 새벽 성공확률 50% "공포의 7분" 화성착륙 도전 화성과의 거리로 신호 도착하는 데만 11분20초 걸려 미국의 다섯 번째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가 17일 현재(이하 한국시간) 화성 목적지까지 약 4억7천만㎞의 대장정 중 300만㎞만 남겨놓고 있다. 긴 여정의 99% 이상을 마무리했으며, 19일 오전 5시48분 화성 대기권 진…
   트럼프 前대통령, 두 번째 탄핵 심판..
13일(현지시간) 美 상원 표결...유죄 57표, 무죄 43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에 대한 두 번째 탄핵 재판에서 또다시 ‘무죄’ 평결을 받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역사상 최대의 마녀사냥”이라며 환영의 입장을 표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오후 이뤄진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 표결…
   결국 노부모만 두고 떠난다···'..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중국의 설)가 다가오고 있지만, 홍콩 내 상당수 가족은 심란하다. 어쩌면 이번이 홍콩에서 지내는 마지막 명절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른바 ‘헥시트’(Hong Kong Exit·탈홍콩) 이민을 계획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앞서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영국 정부는 홍콩이 중국에 반환된 1997년 이전 태어난 홍콩인과 그 가…
   부정선거의혹, 트럼프는 부활할까
퇴임 후 행보 주목, 고별사에서 부정선거 퇴치운동 언급에 힌트 홍 성구 뉴스 앤 포스트 대표기자. 조 바이든이 46대 미국 대통령에 취임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퇴임 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백악관을 내준 트럼프가 이제 무슨 일을 도모할 수 있겠냐는 말이 있…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Donation

678-978-2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