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assword  
  Forgot Password or ID | Sign Up  
 
     
Welcome to KoreanFest.com
 
   https://m.hani.co.kr/arti/culture/music/1049173.html [105]
   https://m.hankookilbo.com/News/Read/A2022062809380003748 [93]

임윤찬 “유튜브 지웠어요”…350만뷰 휩쓴 18살 장인의 강단

피아니스트 임윤찬(18)이 지난 17일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에서 열린 제16회 반 클라이번 콩쿠르 최종라운드에서 포트워스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3번을 협연하고 있다. ⓒ반클라이번 콩쿠르


30일 오후 1시,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서초동 캠퍼스에 있는 ‘이강숙홀’에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들어섰다.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역대 최연소 나이로 우승하며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그 연주자다. 

한예종은 그가 재학 중인 학교. 피아노 앞으로 다가간 그가 스크랴빈의 전주곡(Op 37-1)을 연주하기 시작했다. 2분 남짓한 연주가 이어지는 동안 카메라 셔터 누르는 소리가 요란했지만 그는 흔들리지 않고 연주에 몰두했다. 이어 연주한 곡은 같은 작곡가의 피아노 소나타 2번 가운데 1악장. 손놀림은 현란했지만 무표정하게 보일 정도로 차분하고 침착했다. 콩쿠르 우승 이전과 다름없는 모습이었다.  

 ‘임윤찬 귀국 보고회’ 형식의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그는 어떤 포즈를 취해야 할지 어색해했다. 취재진의 거듭되는 요청에 쑥스러워하며 살짝 미소 짓는 게 전부였다.

“지금도 달라진 건 없어요. 콩쿠르에서 우승했다고 제 실력이 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계속 연습을 하겠습니다.”

우승 소감을 묻자 임윤찬은 이렇게 짤막하게 답했다. 콩쿠르에서 우승하고 돌아오자마자 곧바로 다시 연습을 얘기하는 18살 피아니스트, 그야말로 ‘괴물급 신동’이다.

그가 콩쿠르 결선에서 연주한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3번 연주 영상은 열흘 만에 350만회가 웃도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 2015년 조성진의 쇼팽 콩쿠르 우승 이후 다시 ‘클래식 붐’을 일으키고 있다.

그는 느릿한 말투에, “음… 어…”를 연발했다. 눌변에 답변도 짧았다. “산에 들어가 피아노만 치고 싶다”고 했고, “명예에 대한 욕심이나 야망이 없다”고 했다. 이제 이렇게 유명해졌으니 그 부조화를 어떻게 할 거냔 질문에도 그는 “달라지는 건 없다”고 답했다.

“여태까지도 다른 생각 없이 피아노만 치면서 살아왔어요. 앞으로 그럴 것이므로 달라지는 건 전혀 없습니다. 손민수 선생님과 상의하면서 진로를 결정해나가려고 합니다.”

이날 자리를 함께한 그의 스승 손민수 한예종 교수가 말을 이었다. “결국 본인이 인생을 개척해나갈 테고, 선택해 나갈 겁니다. 그냥 옆에서 지켜봐 주고 싶은 마음이에요.”

더 독창적인 음악이 옛날에 더 많았던 이유는…

콩쿠르에서 바흐를 연주하고 한참 침묵하다가 스크랴빈으로 넘어간 이유가 있느냐고 묻자, “바흐에게 영혼을 바치는 기분으로 연주했다. 그렇게 연주하고 바로 스크랴빈으로 넘어가기 힘들어 시간을 뒀다”고 했다.

20세기 초반 피아노 거장들의 연주와 비슷하다고 하자 고개를 끄덕였다. “옛날에는 오직 악보와 피아니스트 사이에서 음악을 찾을 수밖에 없었어요. 그래서 더 독창적인 음악이 나올 수 있었다고 생각해요. 요즘엔 유튜브 같은 것이 생겨 다른 사람 연주를 쉽게 들을 수 있고, 저도 솔직히 말해 무의식적으로 다른 이의 좋은 연주를 따라 하는 경험을 했습니다. 그건 잘못입니다. 옛날 예술가들의 연주 과정을 본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콩쿠르 때 연주에 몰입하는 자신의 영상을 봤느냐는 질문엔, “콩쿠르 기간에는 카톡만 남기고, 유튜브, 구글 앱을 지웠다. 콩쿠르가 끝난 뒤에도 내 연주를 제대로 보지 않았다”고 답했다.

손 교수는 “내가 아는 윤찬이의 모습이 바로 이런 것”이라며 연주 직전에 지켜본 제자의 연습 장면을 소개했다. “연주가 코앞인데도 계속 왼손만 연습해요. 음악의 전체적인 기분에 젖어들고 그 흐름에 빠져들고 싶은 마음도 있을 텐데도 왼손만 차분하게 연습하는 모습을 보면서 ‘윤찬이가 저런 마음이라면 걱정하지 않아도 되겠구나’ 생각하게 됐습니다.” 손 교수는 “윤찬이가 보여주는 진정한 자유, 음악의 힘이라는 게 결국 윤찬이의 작은 연습실 속에서 자기 단련과 절제를 통해 이뤄졌다는 게 놀랍고 대단하다는 느낌”이라고 했다.

“단테 <신곡>은 여러 출판사 버전 다 읽었어요”

임윤찬은 다독가로 알려져 있다. 그는 ‘계속 읽게 되는 책’으로 단테의 <신곡>을 꼽았다. 이 책을 탐독하게 된 계기가 리스트의 음악이었다. 2020년에 금호아트홀에서 리스트의 대표적인 피아노 작품인 ‘순례의 해’의 ‘두번째 해’인 ‘이탈리아’ 전곡을 연주했는데, 그 마지막 곡이 ‘단테 소나타’였다. “이 곡을 이해하려면 신곡을 읽어야 합니다. 여러 출판사 책을 구입해 다 읽어봤어요. 거의 유일하게 전체를 외우다시피 읽은 책입니다.”

 그는 작곡에도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손사래를 쳤다. “솔직히 작곡엔 소질이 없는 것 같습니다. 작곡을 전공하는 친구들한테 내가 작곡한 곡을 보여준 적이 있는데 반응이 안 좋았어요. 웬만해선 작곡 안 할 겁니다.”

반 클라이번 콩쿠르 심사위원장이자 오케스트라를 지휘했던 마린 알솝에 대해선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어렸을 때부터 좋아하고 존경하는 지휘자였어요. 언제가 꼭 함께 연주해보고 싶었는데 심사위원 명단에서 그분 이름을 발견하고 굉장히 기대했어요. 그런 마음이 통해서였는지 음악이 더 좋게 나올 수 있었습니다. 연주 끝나고도 조언을 많이 해주셨어요.”

다른 콩쿠르에 나갈 계획에 대해 임윤찬은 “콩쿠르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 말하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유럽 연주 계획에 대해선 손 교수가 답했다. “유럽에서도 초청장이 많이 오고 있어요. 조만간 유럽에서도 연주할 기회가 있을 겁니다.” 손 교수는 “전세계 각국에서 상상 이상으로 많은 분이 관심을 보내주신다”고 말했다. 연주 일정도 속속 확정되고 있다.

7월엔 반 클라이번 재단의 주선으로 미국 순회 연주를 한다. 8월~10월엔 국내에서 6차례의 연주회가 열린다. 8월10일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바흐 피아노 협주곡 5번을 연주하고, 10월5일엔 롯데콘서트홀에서 정명훈이 지휘하는 원 코리아 오케스트라와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도 연주한다. 콩쿠르 연주곡들로 구성된 우승 기념 공연도(12월10일, 서울 예술의전당) 새로 잡혔다. 10월엔 홍콩과 싱가포르, 대만 등 아시아 지역 투어도 있다.

임석규 기자 sky@hani.co.kr   (한겨레)  https://m.hani.co.kr/arti/culture/music/1049173.html


 
 

  K-fest News  
   조수미 카네기 홀 콘서트 !
뉴욕콘서트 Concert NewYork on November 22 I 'll be with my friends for a fantastic evening at the Weill Recital hall Carnegie Hall It's also my birthday so come to celebrate with me! 11월 22일 뉴욕의 Weill Recital Hall ( 카네기홀) 에서 여러분을 만나게 되어요! 그 날이 또 제 생일이라 더욱 뜻깊은 콘서트가 될것 같네요 ♡
   임윤찬 “유튜브 지웠어요”…350만뷰..
피아니스트 임윤찬(18)이 지난 17일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에서 열린 제16회 반 클라이번 콩쿠르 최종라운드에서 포트워스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3번을 협연하고 있다. ⓒ반클라이번 콩쿠르 30일 오후 1시,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서초동 캠퍼스에 있는 ‘이강숙홀’에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들어섰다. 반 클…
   “꽃피는 산골 울긋불긋 꽃대궐… 그 ..
APO문화재단 가을음악회 애틀랜타좋은교회서 성료 ‘복음과 문화가 만나는 러브 콘서트’. APO문화재단(단장:박민)과 애틀랜타좋은교회(담임목사:정연권)가 함께하는 ‘가을 음악회-가곡과 아리아’ 공연이 10월 10일 일요일 오후 도라빌에 있는 애틀랜타 좋은교회에서 100여 명의 청중이 함께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유순형씨의 가…
   K-ARTS FEST “LOVE CONCERT” 10-10 4:00 PM
APO (Atlanta Philharmonic Orchestra) (Director Min Pak) presents: K-Arts Octofest: Korean Traditional Fine Art Exhibition &amp; more... Come, See and Enjoy~ 3:30 Door open for Korean Traditional Fine Arts in the fellowship hall. 4:00 Concert in the main sanctuary with GaYaGum, Korean Traditional string inst., prelude and featuring Korean art songs and opera arias. at Atlanta Good Church in Doraville,…
   (Atlanta) K-ARTS FEST
깊어가는 가을 … 한국가곡과 아리아 음악회에 초대합니다 . 출연진 - 특별초청 : 피아노 : 게리 멘지스 - 테너 : 허 정민 / 베드로 카레라스 - 소프라노 : 오 정애 / 이 예원 - 반주 : 나 혜정 / 박 은주 * 가야금: 유 순형 * 토메 박 신자화백 수묵화 전시회. …
   (Atlanta) K-ARTS FEST /박신자 수묵화 전시..
"Autumn Prairie" by Tomae Shin-Ja Park: Korean Traditional brush painting. Whoever appreciate arts, please come and enjoy your Sunday afternoon. -October 10, 3:30PM at 3330 Chesnut Dr. Doraville, Ga, at Good Church Fellowship Hall.- 토메 박신자 수묵화 전시회에 초대 합니다. 한국의 저명한 수묵산수 화가 토메 박신자 선생의 작품을 애틀랜타에서 선보이게 됨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
   (Atlanta)K-Arts FEST 가곡과 아리아 음악..
10일 ‘가을 음악회’ 좋은교회 공연·전시 함께 추석도 지나고 이제 아침 저녁 제법 쌀쌀한 기운이 감돈다. 맹렬하게 여름을 달구던 햇살도 어느새 누그러지고 요란하던 매미소리도 어딘가 힘이 빠졌다. 사람들 역시 까닭모를 그리움에 젖어들고 아련한 추억도 잠기기도 한다. 계절이 바뀌는 이런 시기에 고향 떠난 이민자들의 마음을 달…
   [특별 기고] 멕시코 군인 10만명도 6·..
[특별 기고] 멕시코 군인 10만명도 6·25전쟁서 싸웠습니다 브루노 피게로아 주한 멕시코 대사 멕시코는 1950년 6·25전쟁이 발발했을 때 식량과 의료품을 지원했지만, 유엔의 깃발 아래 참전한 16국에는 공식적으로 포함되지 않는다. 하지만 많은 멕시코인과 멕시코계 미국인이 미군 소속으로 참전했다. 당시 미국과 멕시코가 맺은 병역 협력 …
   KBS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美 ..
KBS는 지난해 추석 기획으로 방영한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가 제42회 텔리상(the Telly Awards) 은상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는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위로와 자신감을 안겼고 방송 후에도 나훈아의 신곡 '테스형' 열풍 등 신드롬을 일으켰다는 평을 받은 바 있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 25일 미국에서 …
   피아니스트 김수연, 몬트리올 국제 음..
피아니스트 김수연(27)이 2021년 몬트리올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 1위를 수상했다. 15일 금호문화재단에 따르면 피아니스트 김수연은 지난 14일(현지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21년 몬트리올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했다. 본 콩쿠르에서 한국 피아니스트가 1위를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수연은 1위 상금 3만 캐나다 달러(한화…
   “복싱 챔피언 우리 현미… 탈북민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로 사정이 더 안 좋아졌다. 2017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1년간 3000만원 받던 지원금도 못 받게 됐다. 최씨는 “가끔 스폰서를 서 주던 기업들도 ‘요즘 탈북민들에게 지원하기 눈치 보인다’ 고 합디다. 어떻게 저희를 위해 불이익을 감수해달라고 합니까. 그동안 감사했다며 다른 기업에 또 ‘앵벌이’하러 가…
   “性정체성 빌리그래함전도협회 그레..
빌리그래함전도협회 그레이엄 목사 미 상원 표결 앞두고 적극 반대 촉구 빌리그래함전도협회 대표 프랭클린 그레이엄( 사진 ) 목사가 동성애자들의 권리를 확대하는 내용으로 미국 상원 표결을 앞두고 있는 ‘평등법’(Equality Act)을 “매우 위험한 법안”이라 규정하고 기독교인들에게 법안이 통과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반대 의사 표명에 …
   미국 화성 탐사 로버 "완벽하게 작동, ..
19일 새벽 성공확률 50% "공포의 7분" 화성착륙 도전 화성과의 거리로 신호 도착하는 데만 11분20초 걸려 미국의 다섯 번째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가 17일 현재(이하 한국시간) 화성 목적지까지 약 4억7천만㎞의 대장정 중 300만㎞만 남겨놓고 있다. 긴 여정의 99% 이상을 마무리했으며, 19일 오전 5시48분 화성 대기권 진…
   트럼프 前대통령, 두 번째 탄핵 심판..
13일(현지시간) 美 상원 표결...유죄 57표, 무죄 43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에 대한 두 번째 탄핵 재판에서 또다시 ‘무죄’ 평결을 받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역사상 최대의 마녀사냥”이라며 환영의 입장을 표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오후 이뤄진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 표결…
   결국 노부모만 두고 떠난다···'..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중국의 설)가 다가오고 있지만, 홍콩 내 상당수 가족은 심란하다. 어쩌면 이번이 홍콩에서 지내는 마지막 명절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른바 ‘헥시트’(Hong Kong Exit·탈홍콩) 이민을 계획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앞서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영국 정부는 홍콩이 중국에 반환된 1997년 이전 태어난 홍콩인과 그 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Donation

678-978-2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