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assword  
  Forgot Password or ID | Sign Up  
 
     
Welcome to KoreanFest.com
 

“내 우물쭈물하다가 이렇게 될 줄 알았다.”

남은 인생, 어떻게 살 것인가? ​

백 년 전쟁 때 영국의 태자였던 에드워드의 묘비에는 다음과 같은 글이 있다.

“지나가는 이여, 나를 기억하라. 지금 그대가 살아 있듯이 한 때는 나 또한 살아 있었노라. 내가 지금 잠 들어 있듯이 그대 또한 반드시 잠들리라.

어느 성직자의 묘지 입구에도 비슷한 내용이 있는데...

“오늘은 내 차례, 내일은 네 차례” 라고 적어 삶이 유한하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다.

유럽과 아시아 인도, 그리고 에집트까지 정복한 그리스 제국의 알렉산더 대왕은 다음과 같은 유언을 남겼다.

“내가 죽거든 나를 땅에 묻을 때 내 손을 땅 밖으로 내놓아라. 천하를 손에 쥐었던 이 알렉산더도 떠날 때는 빈 손으로 갔다는 것을 이 세상 사람들에게 알려 주기 위함이다.”

대영 제국의 헨리 8세의 딸로서 왕위에 오른 엘리자베스 1세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영국의 왕정을 반석 위에 올려 놓았지만 그 역시 묘비명에는 다음과 같은 짧은 말을 남겼다.

“오직 한 순간 동안만 나의 것이었던 그 모든 것들!”

임마누엘 칸트(1724~1804)는 수 십 년 동안 규칙적으로 산책을 해서 사람들은 그가 산책하는 것을 보고 시간을 짐작했다고 한다.

그랬던 칸트도 임종이 가까워지자 침대에 누워 있을 수 밖에 없었고, 먹을 수도 없었다.

그의 하인은 칸트가 목이 마를까봐 설탕 물에 포도주를 타서 숟가락으로 조금씩 떠먹였다. 

어느 날 칸트가 더는 마시고 싶지 않다는 뜻으로 “이제 그만” 이라고 말했는데 그것이 칸트가 남긴 마지막 말이다.

교보문고가 발표한 세계 문학 선호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50~60대가 꼽은 1위작이 ‘그리스인 조르바’ 였는데 저자 “니코스 카잔차키스” 가 건네는 자유와 해방의 목소리가 좋았나 본데 그의 뜻은 묘비명에 잘 나타나 있다.

“나는 아무 것도 바라지 않는다. 아무 것도 두려워 하지 않는다. 나는 자유다.”

몇 년 전 시애틀 타임스는 61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여성 작가 제인로터의 부고를 실었는데 이 부고를 쓴 사람은 바로 작가 자신이었다.

그는 "삶이란 선물을 받았고, 이제 그 선물을 돌려 주려 한다" 면서 남편에게 쓴 유언에 “당신을 만난 날은 내 생에 가장 운 좋은 날이었다”고 했다.

그녀가 죽음 앞에서도 의연하고, 살아 있는 사람을 배려하는 모습이 감동을 준다.

중국의 동산 선사는 "살아 있을 때는 철저하게 삶에 충실하고, 죽을 때는 철저하게 죽음에 충실하라"고 가르쳤는데 그가 죽기 전 남긴 말은 다음과 같다. 

“이생은 멋진 여행이었다. 다음 생은 어떤 여행이 나를 기다리고 있을까?”

이 밖에도 많은 묘비 명이 있지만 제일 쇼킹한 것은 버나드 쇼(1856~1950)의 묘비명일 것이다. 

그는 1950년 사망 할 때까지 극작가, 평론가, 사회 운동가 등으로 활동을 하면서 1925년에 노벨 문학상을 받았다. 

당시 인기 절정이었던 무용가 “이사도라 덩컨”이 “저와 같이 뛰어난 용모의 여자와 당신처럼 뛰어난 자질의 남자가 결혼해서 2세를 낳으면 훌륭한 아기가 태어 날 것” 이라며 구혼의 편지를 보내왔다.

그러나 버나드 쇼는 그 녀에게 “나처럼 못생긴 용모에 당신처럼 멍청한 아기가 태어날 수 도 있지 않겠소”라며 거절했다.

이렇게 오만함과 익살스러움으로 명성을 떨쳤던 버나드 쇼는 94세까지 장수하며 자기의 소신대로 살았지만 그가 남긴 묘비 명이 충격적이다.

“내 우물쭈물하다가 이렇게 될 줄 알았다.”

그는 동, 서양에 걸쳐 명성을 떨치고, 의미 있는 삶을 살다간 문인이요, 철학자이고, 노벨상까지 받은  인물인데 이런 사람이 자기의 삶을 되돌아 보며 우물쭈물했다고 자평한 것이다.

그가 삶의 마지막 순간에 정말 중요한 것을 놓치고 살았다고 후회한 것일까?

세월은 빨리 흘러간다. 그러나 사람들은 영원히 살 것처럼 생활하다 임종이 다가와서야 쩔쩔 매며 후회한다. 우리보다 먼저 살았던 사람들의 묘비명이 그것을 말해준다.

우리가 할 일은 그들이 알려주는 조언을 듣고 같은 후회를 반복하지 않도록 준비하는 것이다. 자신이 죽은 후 사람들에게 어떻게 기억됐으면 하는지 생각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우리의 남은 생은 그렇게 살아 갈 수 있도록 노력하는 과정이다. 

바쁜 일상 속에서 잠깐 일손을 멈추고 자신의 묘비명을 그려 보는 것도 인생 2 막을 설계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남과 비교하지 않은 나만의 삶, 현재의 처지와 입장을 받아들이고, 인정하는 겸허한 나만의 삶이 자신을 풍요롭게 할 것이다.

 
 

  지금...이 순간...  
   '백선엽 장군의 명복을 빕니다!
.
   대한사람 대한으로 ...
길이 보전하세 ! 넋은 별이 되고 유연숙 모른 척 돌아서 가면 가시밭길 걷지 않아도 되었으련만 당신은 어찌하여 푸른 목숨 잘라내는 그 길을 택하셨습니까 시린 새벽 공기 가르며 무사귀환을 빌었던 주름 깊은 어머니의 아들이었는데 바람 소리에도 행여 님일까 문지방 황급히 넘던 눈물 많은 아내의 남편이었는데 …
   코리아 타운
https://youtu.be/3lY_03lgP7E https://youtu.be/9oiHNJSBQWI
   젊은이들이 정말 놀랍다“ 자유는 공..
젊은이들이 정말 놀랍다 부정선거를 규탄하는 블랙시위에 청년들이 연일 수천명씩 길거리로 나온다 태극기 부대는 하나도 안 보인다 검은옷 검은 우산의 청년들 뿐이다 ''지금 서울대 게시판들은 이번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결론을 확실히 내린 상태입니다'' 라고 서울대 출신 박정현 변호사는 말한다 디지털 지식에 해박한 젊은…
   오월이 오면 생각나는 이름 어머니..!!..
[오월이 오면 생각나는 이름 어머니..!!] 일제 강점기에 이흥렬(李興烈) 이라는 음악의 남다른 재능이 많은 청년이 있었습니다. 그는 재능이 있는 음악공부를 위해 일본으로 유학을 떠났습니다. 그러나 작곡을 위해 피아노가 없으면 음악공부를 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어머니께 편지를 썼습니다. 어머니, 피아노가 없…
   요즘 ! 한국교과서 심각 심각 !!
지금 한국의 자녀들은/다음 세대들은 현정권으로 인하여 공산사회주의로 빠져들고 있다. 우리 남아있는 세대들은 지혜로운 방법을 찾아야만하며, 곧 선택해야만 한다 !!
   정치사제들로 인해 좌경화된 천주교..
※강남수 베드로라는 팔순의 천주교신자분 께서는 문재인대통령의 친북 활동등 독선과 종북좌파 신부들의 회개를 촉구하며 무기한 단식을하시다 건강악화로 병원으로 이송되었지만 치료를 거부하시다가 끝내는 주님의 부르심을 받고 승천하시어 이시대의 殉國의 영웅으로 추앙받고 있습니다. - 내 단식을 끝까지 비밀로 하고 싶었다. 아…
   We will Remember!!
대한민국은 당신을 절대로 잊지 않을 것 입니다. 당신들은 대한민국의 한 국민이있고, 해군장병이었으며, 지금도 자랑스런 대한민국 국민이자, 자랑스런 대한민국 해병입니다.
   누가 이 여인을 추운 겨울에 광장으로..
누가 이 여인을 추운 겨울에 광장으로 나오게 하여 여성스러움과는 거리가 먼 행색을 하게하고 눈물 흘리며 나라걱정을 하게 했는가.??
   누가 이 여인을 추운 겨울에 광장으로 나오게..

누가 이 여인을 추운 겨울에 광장으로 나오게 하여 여성스러움과는 거리가 먼 행색을 하게하고 눈물 흘리며 나라걱정을 하게 했는가.?

   (NJ) 한국계 시의원 윤여태의원 Covid19..
뉴저지 저지씨티 (NJ)한국계 시의원으로 활발한 정치활동을 하던 윤여태 의원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4월6일12시20분 사망 했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https://newjerseyglobe.com/in-memoriam/jersey-city-councilman-michael-yun-dies-of-coronavirus/
   “엄마, 밥 많이 먹어” 구급차로 옮..
“엄마, 밥 많이 먹어” 구급차로 옮겨지는 97세 어머니에게 60대 아들이 목 터져라 외친 말 “엄마, 막내 왔어. 밥 많이 먹어야 해…” “기다릴 테니까 아무 걱정하지 말고 다녀와” 구급차로 옮겨지는 90대 어머니를 향해 백발이 성성한 60대 아들이 소리쳤다. 어머니에게 다가가지도 못했던 아들은 멀리서나마, 30초도 되지 않는 찰…
   고 허영구 원장 대한 추모의 물결
경상북도 경산시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진료 하다 자신도 감염돼 경북 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3일 오전 사망한 고 허영구 원장(허영구내 과의원)에 대한 추모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고 허영구 원장의 부인은 "작은 규칙 하나라 도 어기지 않고 오로지 환자 치료에만 정성을 쏟은 분"으로 기억했다. [의협신문] 3일 오후 6시 고 허…
   They are real heroes. (Italian doctors)
They are real heroes. (Italian doctors) https://www.instagram.com/artdaily_official/
   시카고지역 의료품 품절현상에 기증..
시카고지역 의료품 품절현상에 기증자들 호응 늘어 03/29/2020 9:00 News Chicago Bulls(농구), Chicago Blackhawk(학키) 팀들의 전당인 United Center 의 Parking 장이 이번 Pandemic 으로 공터처럼 되어버렸었는데 시카고 지역의 병원에 의료품 품절 현상을 돕기 위하여 민간인들로 부터 의료용품 기증 수령처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심지어 가정에서 쓰려고 저당했던…
처음  1  2  3  4  5  맨끝





Donation

678-978-2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