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assword  
  Forgot Password or ID | Sign Up  
 
     
Welcome to KoreanFest.com
 

마지막 날들을 위한 용기

<마지막 날들을 위한 용기>

많은 사람이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모른 채 살아간다. 죽음을 앞두었을 때야 비로소 평생 진정으로 하고 싶었던 일이 떠오르기도 한다. 

말기 환자들이 세상을 떠나기 전 후회하는 말은 ‘다른 사람이 아닌 내가 원하는 삶을 살았더라면’ ‘내가 그렇게 열심히 일하지 않았더라면’ ‘내 감정을 표현할 용기가 있었더라면’ ‘친구들과 계속 연락하고 지냈더라면’ ‘나 자신에게 더 많은 행복을 허락했더라면’이라고 한다.

일상 속에서 죽음을 인식하며 살기는 쉽지 않다. 그러나 삶이 유한하다는 것을 인식하며 사는 삶과 그렇지 못한 삶엔 차이가 있다. 

전자는 삶에 의미를 부여하고 갈등을 정리하고 떠나지만, 후자는 죽음에 대한 공포나 의심, 소외와 미련 속에서 고독한 죽음을 맞게 된다. 생명을 부여받은 생명체인 인간이 삶을 정리할 때 가장 중요한 일은 무엇일까.

지난해부터 마음치유를 위한 글쓰기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 ‘내가 만일 6개월 시한부라면’이란 주제로 글 쓰는 시간을 가졌다. 

대부분 50대 이상의 신앙 연륜이 깊은 분들이다. 한마디 한마디가 가슴에 꽃씨처럼 날아와 심어졌다. ‘내가 어떤 삶을 살았는지 설명하기 위해 애정과 위트가 담긴 한 줄의 부고문을 쓰겠다.’ 

‘유년 시절과 소년 시절의 추억들에 작별하고, 그 땅에 입을 맞추고, 그들에게 노래를 불러주고 싶다.’ ‘내가 떠난 다음에 가장 힘들어할 사람과 맛있는 식사를 나누고 싶다.’

평소 가족들에게 낯간지러워 사랑의 표현을 못 하는 경우가 많은데 삶이 유한하다고 느끼면 달라지는 듯했다. ‘아내에게 나와 살아 줘서 고맙다고 말하겠다.’ ‘자녀들과 손자들에게 태어나 줘서 정말 고맙고 너희들이 있어서 참 행복했다고 말하며 한 번씩 끌어안아 줄 것이다.’

하나님의 섭리와 은혜로 이 땅에 소풍을 왔다가 한바탕 잘 놀다가 하늘나라로 돌아가는 천국 백성들의 고백처럼 영적 성찰에 대한 이야기가 많았다. 

‘구원의 확신이 있다고 입술로 고백하는 것만으로는 하나님을 만나기 힘들 것 같다. 내가 들고 있는 등불에 불이 꺼지지 않았는지, 기름은 넉넉한지 점검할 것이다.’ 

‘지난 시간 동안 그렇게 새털처럼 많은 시간을 주셨건만 나를 위해서만 살았던 일들을 회개하겠다.’ ‘사랑하기 힘든 사람을 사랑하고, 용서하기 힘든 사람을 용서하겠다.’ ‘하루 세 번의 기도와 성경 통독으로 더욱더 단단한 영적 준비를 하고 싶다.’

이분들의 글을 통해 죽음을 생각하는 것은 자신을 되돌아보는 진지한 자기반성이며, 그 반성은 삶에 대해 더욱 겸허하고 진실한 자세를 갖게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 중 하나는 ‘살아있는 날의 장례식을 하고 싶다’는 글이었다. 인생의 여정 가운데 함께 지냈던 이들을 초청해 토크 콘서트와 자서전 출판기념, 아내의 그림 전시회로 진행되는 삶의 마지막 축제를 열고 싶다고 썼다.

 “내 삶의 마지막 축제의 향연을 준비하고 싶다. 그날에는 나를 자랑스러워하는 이야기들을 사양하지 않고 다 받아들이며 미소로 답하고 싶다.”

또 해군 장교 출신의 한 장로님은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의 ‘죽음의 5단계’에 맞춰 6개월을 5단계로 나눠 죽음 준비에 관해 썼다. 그의 3단계 죽음 준비 목록에 시선이 한참 머물렀다.

 ‘옷은 수의 대신 입을 해군 정복 한 벌만 남겨두고 없앨 것.’ 하얀색 해군 정복을 입은 그분의 모습을 떠올리다 이해인 수녀의 시 한 편이 생각났다. 

“삶의 의무를 다 끝낸 겸허한 마침표 하나가 네모난 상자에 누워 천천히 땅 밑으로 내려가네…”(이해인의 시 ‘하관’ 중에서)

삶이란 꽃씨처럼 땅에 심어져 꽃을 피우고, 꽃씨를 닮은 마침표를 찍고 이 땅을 떠나는 것이 아닐까. 어린 시절 소꿉놀이를 할 때 자주 만지작거렸던 분꽃 씨가 기억이 난다. 

까맣고 동그란 분꽃 씨를 터뜨리면 하얀 가루가 들어 있어 신기해 했던 기억이 새롭다. 그런 꽃씨 같은 마침표 하나를 남기는 것이 인생일까. 분명한 것은 우린 유한한 인생을 살다 하늘나라로 간다는 것이다. 

이 땅에 사는 동안 인생의 소소한 기쁨을 누리며 살아야 한다. 소소한 행복을 느낄 수 있는지 없는지에 따라 인생의 행복이 결정된다. 

우리에게 행복을 주는 것은 사소한 일상이다. 하루하루 속에 수많은 행복의 알갱이를 뿌려놓자. 그 작은 알갱이들을 느낄 수 있는 사람만이 행복의 주인이 될 수 있다

-이지현 국민일보 뉴콘텐츠부장 겸 논설위원-

 
 

  지금...이 순간...  
   포브스 지에 아시아 최고의 기부왕 !
정도를 지켜라 정도가 이긴다 한국인으로 포브스 지에 아시아 최고의 기부왕으로 선정된 분이 있다. "평생 거지 같이 벌어서 천사처럼 쓰겠다."고 악착같이 10개의 계열사를 만들어서 평생 모은돈 1조7,000억원을 기부하신 분이다 1958년부터 프라스틱을 주워서 양동이를 만들기 시작하신 분 2002년에는 관정 장학 재단을 마들어서 매년 2,000…
   윌리엄 해밀턴 쇼릉 기리며…
윌리엄 해밀턴 쇼의 가족 / 출처 : 목원대학교 홈페이지 서울 녹번동 은평평화공원에 군복차림의 동상이 있습니다. 6·25전쟁 첫 해인 1950년 9월 22일 서울수복작전 때 녹번리 전투에서 29세로 전사한 미국 해군 대위 윌리엄 해밀턴 쇼를 기리는 조형물 입니다. 동상에 &lt;사람이 친구를 위하여 자기 목숨을 버리면 이보다 더 큰 사…
   마음의 정원
마음의 정원도 가꾸어야 합니다* 사람들은 늘 좋은 것, 늘 행복하기를 소망합니다. 그러나 "햇빛이 늘 비치는 곳은 사막이 된다.”라는 아랍 격언이 있습니다. 우리 인생에는 햇빛과 비가 모두 필요합니다. 하나님은 웃음과 함께 눈물을 주십니다. 하나님은 기쁨과 함께 슬픔도 주십니다. 하나님은 승리와 함께 패배도 주십니다. 하나님은 …
   오늘 내가 슬픔을 넘어 기쁜 이유
리차드 위트컴 장군(Richard S. Whitcomb)과 그의 부인 한묘숙 여사에 대한 전설적인 실화다. 6.25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군 장성, 그는 당시에 미군 군수사령관이었다. 1952년 11월 27일, 부산역 건너편 산 판자촌에 큰 불이 났다. 판자집도 변변히 없어 노숙자에 가까운 생활을 하던 피난민들은 부산역 건물과 인근에 있는 시장 점포 등이 유일한 잠…
   현명한 인생 처세술
탈무드의 현명한 인생 처세술 1 : 사람에게 하나의 입과 두 개의 귀가 있는 것은 말하기 보다 듣기를 두 배로 하라는 뜻이다. 2 :결점(缺點)이 없는 친구를 사귀려고 한다면 평생(平生) 친구를 가질 수 없을 것이다. 3 :자기 아이에게 육체적 노동(肉體的 勞動)을 가르치지 않는 것은 약탈(掠奪)과 강도(强盜)를 가르치는 것과 마찬가지다. …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일을 ..
( 사진)한미동맹을 기념하고 , 한국전참전용사 추모를 위한 평화와 화합 음악회 UN &amp; Korea War Veterans Appreciation Concert 박민이 지휘하는 애틀랜타 필 ~ 이 Amazing Grace 를 공연하고있다 .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일을 통해 다시 돌아보는 애국심 1944년 6월6일, 미국과 영국군이 주력…
   미국은 우리나라 의 어떤존재인가?
호국보훈의달 ! 6월을 맞이 할 때마다 잊지 못하는 미국은 우리나라 의 어떤존재인가? 어찌되었던 미군은 1950년 7월 1일 한국에 첫발을 디딘 이후 3년 1개월 간 전쟁을 치루면서, 전사자54,246명을 비롯하여 실종자 8,177명, 포로7,140명, 부상자103,284명 등 172,800여 명이 희생당했다. 국군 희생자가 645,000명에 비해 무려 27%나 된다. 이처럼 …
   "봄의 예찬(禮讚)"
"봄의 예찬(禮讚)" “봄은 처녀(處女), 여름은 어머니, 가을은 미망인(未亡人), 겨울은 계모(繼母), 일년 사계절(四季節)을 여인(女人)에 비유한 폴란드의 명언(名言)“입니다. 봄은 처녀처럼 부드럽다. 여름은 어머니처럼 풍성하다. 가을은 미망인처럼 쓸쓸하다. 겨울은 계모처럼 차갑다. 봄 처녀가 불룩한 생명의 젖가슴을 갖고 부드러…
   자식 사랑은 바람에 그린 그림
남편을 먼저 떠나보내고 해녀질로 물 숨 참으며 숨비소리 한번이 자식들의 연필이 되고 공책이 되어가며 참을 수 있었던 만큼의 행복은 간 곳 없이 "형…. 엄마가 암이래" "지금, 이 상태론 수술도 힘들고 길어봐야 6개월이라며 집에 모셔서 맛있는 거나 많이 해드리라고 방금 의사가 말씀하고 가셨어요" "그럼 간병은 누가하지?" …
   다 갚을 수 없는 큰 사랑
다 갚을 수 없는 큰 사랑 우렁이는 자기 몸 안에 40~100개의 알을 낳는데, 그 알에서 태어난 새끼들은 제 어미의 살을 파먹으며 성장한다고 합니다. 어미 우렁이가 한 점의 살도 남김없이 새끼들에게 다 내어주면 어미의 남은 빈 껍데기는 흐르는 물길에 둥둥 떠 내려갑니다. 그와 반대로 가물치는 수 천 개의 알을 낳은 후 바…
   늘 변화(變化)하는 삶을 살자.
늘 변화(變化)하는 삶을 살자. 세상은 하루가 다르게 변해가고 있다. '종(種)의 기원(起源)'을 쓴 찰스 다윈(Charles Robert Darwin)은 이렇게 말한다. "살아남는 것은 가장 강한 종도, 가장 똑똑한 종도 아니고 변화에 가장 잘 적응하는 종이다." 그것이 바로 적자생존(適者生存)의 자연법칙(自然法則)이다. 빌 게이츠(Bill Gates)도 같은…
   뮤지컬 "JESUS" 무료 스트리밍 이벤트 안내합니..

제목 : 뮤지컬 "JESUS" 무료 스트리밍 이벤트 안내합니다 . 개요 : 부활절을 맞아 , 3/29( 금 ) 부터 3/31( 주 )( 미국동부시간 , 우리 시간으로는 4/1 오후 1 시 ) 까지 , 세계적으로 유명한 뮤지컬 "JESUS" 의 무료 스트리밍을 즐길 수 있는 기회가 열립니다 . 세부 내용 : 날짜 및 링크 : 3/29( 금 ) 부터 3/31( 주 ) 까지 무료 스트리밍 가능 . 링크 : htt…

   의성(醫聖) 장기려
&lt;&lt;의성(醫聖) 장기려&gt;&gt; 바보 의사 "장기려 박사" 이야기입니다. “제가 밤에 뒷문을 열어 놓을 테니 어서 집으로 가세요.” 장기려 박사는 어느 생활이 어려운 사람이 병원에 입원했다가 퇴원을 해야 하는데 돈이 없어 막막해하고 있을 때 이를 눈치 채고는 병원 뒷문으로 몰래 빠져나가게 해 주었습니다. “이 환자에…
   가축과 벌꿀을 보내준 사람들
가축과 벌꿀을 보내준 사람들 6.25 전쟁에 우리 민족이 미국으로부터 받은 은혜는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습니다. UN을 통해 군대를 파송해 주었고, 16개국이 한국에 올 때, 그리고 전쟁 중 발생하는 모든 비용을 미국이 다 부담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피난민 구호를 위해 엄청난 식량과 의복, 의약품 등을 공급해 주었습니다. 그런데 필자가 전…
   봄바람이 부는 하루
아직 날씨가 쌀쌀한 봄날, 아동복 가게에 허름한 옷차림의 아주머니가 여자아이와 함께 들어오셨다. "우리 딸이예요, 예쁜 티셔츠 하나 주세요." 나는 아이에게 "마음에 드는 것을 하나 고르라."고 하였다. 그랬더니 아이는 환하게 웃으며, "아무거나 괜찮아요. 엄마가 골라주시면 다 좋아요." 하는 것이었다. 옷을 고르면서 하는 …
 1  2  3  4  5  6  맨끝





Donation

678-978-2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