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assword  
  Forgot Password or ID | Sign Up  
 
     
Welcome to KoreanFest.com
 
   https://www.kafs.or.kr/file/?idx=15231363&bmode=view [928]

윌리엄 해밀턴 쇼릉 기리며…

윌리엄 해밀턴 쇼의 가족 / 출처 : 목원대학교 홈페이지


서울 녹번동 은평평화공원에 군복차림의 동상이 있습니다. 

6·25전쟁 첫 해인 1950년 9월 22일 서울수복작전 때 녹번리 전투에서 29세로 전사한 미국 해군 대위 윌리엄 해밀턴 쇼를 기리는 조형물 입니다. 

동상에 <사람이 친구를 위하여 자기 목숨을 버리면 이보다 더 큰 사랑이 없나니> 라는 성경 구절이 새겨져 있습니다.

그는 일제강점기의 한국 선교사 윌리엄 얼 쇼의 외아들로 1922년 6월 5일 평양에서 태어 났습니다. 

그곳에서 고등학교 를 마친 그는 미국 웨슬리언대를 졸업하고 2차 세계대전 중 해군 소위로 노르망디 상륙작전에 참전 했습니다. 

1947년 한국으로 돌아와 해군사관학교 교관으로 근무하며 한국해안경비대 창설에 기여 했습니다.

제대 후 하버드대 에서 박사 과정을 밟던 중 6·25전쟁이 터지자 젊은 부인과 두 아들을 처가에 맡기고 재입대 했습니다. 

이때 그는 부모와 주변 친구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 조국에 전쟁이 났는데 어떻게 마음 편히 공부만 하고 있겠는가. 조국에 평화가 온 다음에 공부를 해도 늦지 않다고 했다고 합니다]

유창한 한국어로 맥아더 장군을 보좌하며 인천상륙 작전에 성공한 뒤 그는 해병대로 보직을 바꿔 서울 탈환에 나섰다가 인민군 매복조의 습격을 받아 전사 했습니다.

그의 숭고한 사랑에 감명 받은 미국 감리교인들은 아버지 윌리엄 얼 쇼가 공동창립한 대전감리교신학교
(현 목원대)에 '윌리엄 해밀턴 쇼 기념교회’를 건립했습니다. 

그의 부인은 남편 잃은 슬픔 속에서도 하버드대 박사 과정을 마치고 서울로 와 이화여대 교수와 세브란스 병원 자원봉사자로 평생을 바쳤습니다. 

아들과 며느리도 하버드대에서 한국사로 박사학위 를 받고 내한해 장학사업과 한·미 학술교류에 힘썼습니다.

은평평화공원 그의 동상 옆에는 기념비 도 있습니다. 

연세대 총장을 지낸 백낙준 전 문교부 장관 등 60여 명이 ‘키가 크고 평양 말씨를 쓰던 벽안의 친구’를 위해 1956년 녹번 삼거리에 세웠다가 이곳으로 옮겨온 비석입니다. 

비석 받침대에는 제자이자 친구인 해군사관학교 2기생들의 헌사가 새겨져 있습니다.

그와 한국 친구들의 특별했던 우정은 국가 간 우방과 동맹의 의미를 일깨워줍니다. 

한국을 위해 목숨보다 더 큰 사랑을 바친 그를 기억하는 사람들은 매년 9월 22일 이곳을 찾는다고 합니다. 

그의 동상 앞에 오래 고개를 숙이고 눈물 짓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눈물이 납니다.
자기가 태어난 나라 코리아를 자기 조국 이라고 생각하며
6.25전쟁이 발발 하자 하버드 대학 에서 박사과정을 밟던 중 
"내 조국에 전쟁이 났는데 어떻게 마음 편히 공부하고 있겠는가. 

조국에 평화가 온 다음에 공부를 해도 늦지 않다''고 하며 부인과 아들을 처가에 맡기고 자원 입대해 6.25 전쟁에 참전했다가 전사한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의 애국충정을 높이 기리며.....!

There is a statue in military uniform at Eunpyeong Peace Park in Nokbeon-dong, Seoul. 

This is a sculpture commemorating U.S. Navy Captain William Hamilton Shaw, who was killed at the age of 29 during the Battle of Nokburn-ri during the Seoul Retrieval Operation on September 22, 1950, the first year of the Korean War. 

The Bible verse is engraved on the statue: “Greater love has no one than this, that a man lay down his life for his friends.”

He was born in Pyongyang on June 5, 1922, the only son of William Earl Shaw, a Korean missionary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fter finishing high school there, he graduated from Wesleyan University and participated in the Normandy landings as a naval ensign during World War II. 

He returned to Korea in 1947 and served as an instructor at the Naval Academy, contributing to the creation of the Korean Coast Guard.

After being discharged from the military, he was pursuing a doctorate at Harvard University when the Korean War broke out, and he re-enlisted, leaving his young wife and two sons in the care of his in-laws. 

At this time, he said this to his parents and friends. 
[How can I study in peace when there is a war in my country? It is said that it is not too late to study after peace comes to the country.]

After assisting General MacArthur with his fluent Korean and succeeding in the Incheon landing operation, he was transferred to the Marine Corps and set out to recapture Seoul, but was killed in an ambush by a People's Army ambush group.

American Methodists who were impressed by his noble love attended Daejeon Methodist Theological Seminary, which was co-founded by his father, William Earl Shaw.
The ‘William Hamilton Shaw Memorial Church’ was built at (currently Mokwon University). 

Despite the grief of losing her husband, his wife completed her doctorate at Harvard University and returned to Seoul, where she devoted her life as a professor at Ewha Womans University and as a volunteer at Severance Hospital. 

His son and daughter-in-law also received doctoral degrees in Korean history from Harvard University and worked on scholarship projects and academic exchanges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during their visit to Korea.

There is also a monument next to his statue at Eunpyeong Peace Park. 

This is a monument erected at the Nokbeon intersection in 1956 by about 60 people, including former Minister of Education Baek Nak-jun, who served as president of Yonsei University, and moved here for a ‘friend of the wall who was tall and spoke a Pyongyang accent.’ 

The monument's pedestal is engraved with tributes from students and friends of the second class of the Naval Academy.

The special friendship between him and his Korean friends reminds us of the meaning of friendship and alliance between countries. 

It is said that people who remember him, who sacrificed love greater than his life for Korea, visit this place every year on September 22nd. 

There are people who bow their heads for a long time and shed tears in front of his statue.

I'm crying.
He considers Korea, the country he was born in, to be his homeland.
When the Korean War broke out, he was working on his doctorate at Harvard University. 
“How can I study in peace when there is war in my country? 

We pay tribute to the patriotic loyalty of Captain William Hamilton Shaw, who said, "It is not too late to study after peace comes to our country," and left his wife and son with his in-laws, volunteered to join the army, participated in the Korean War, and died.....!

 
 

  지금...이 순간...  
   포브스 지에 아시아 최고의 기부왕 !
정도를 지켜라 정도가 이긴다 한국인으로 포브스 지에 아시아 최고의 기부왕으로 선정된 분이 있다. "평생 거지 같이 벌어서 천사처럼 쓰겠다."고 악착같이 10개의 계열사를 만들어서 평생 모은돈 1조7,000억원을 기부하신 분이다 1958년부터 프라스틱을 주워서 양동이를 만들기 시작하신 분 2002년에는 관정 장학 재단을 마들어서 매년 2,000…
   윌리엄 해밀턴 쇼릉 기리며…
윌리엄 해밀턴 쇼의 가족 / 출처 : 목원대학교 홈페이지 서울 녹번동 은평평화공원에 군복차림의 동상이 있습니다. 6·25전쟁 첫 해인 1950년 9월 22일 서울수복작전 때 녹번리 전투에서 29세로 전사한 미국 해군 대위 윌리엄 해밀턴 쇼를 기리는 조형물 입니다. 동상에 &lt;사람이 친구를 위하여 자기 목숨을 버리면 이보다 더 큰 사…
   마음의 정원
마음의 정원도 가꾸어야 합니다* 사람들은 늘 좋은 것, 늘 행복하기를 소망합니다. 그러나 "햇빛이 늘 비치는 곳은 사막이 된다.”라는 아랍 격언이 있습니다. 우리 인생에는 햇빛과 비가 모두 필요합니다. 하나님은 웃음과 함께 눈물을 주십니다. 하나님은 기쁨과 함께 슬픔도 주십니다. 하나님은 승리와 함께 패배도 주십니다. 하나님은 …
   오늘 내가 슬픔을 넘어 기쁜 이유
리차드 위트컴 장군(Richard S. Whitcomb)과 그의 부인 한묘숙 여사에 대한 전설적인 실화다. 6.25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군 장성, 그는 당시에 미군 군수사령관이었다. 1952년 11월 27일, 부산역 건너편 산 판자촌에 큰 불이 났다. 판자집도 변변히 없어 노숙자에 가까운 생활을 하던 피난민들은 부산역 건물과 인근에 있는 시장 점포 등이 유일한 잠…
   현명한 인생 처세술
탈무드의 현명한 인생 처세술 1 : 사람에게 하나의 입과 두 개의 귀가 있는 것은 말하기 보다 듣기를 두 배로 하라는 뜻이다. 2 :결점(缺點)이 없는 친구를 사귀려고 한다면 평생(平生) 친구를 가질 수 없을 것이다. 3 :자기 아이에게 육체적 노동(肉體的 勞動)을 가르치지 않는 것은 약탈(掠奪)과 강도(强盜)를 가르치는 것과 마찬가지다. …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일을 ..
( 사진)한미동맹을 기념하고 , 한국전참전용사 추모를 위한 평화와 화합 음악회 UN &amp; Korea War Veterans Appreciation Concert 박민이 지휘하는 애틀랜타 필 ~ 이 Amazing Grace 를 공연하고있다 .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일을 통해 다시 돌아보는 애국심 1944년 6월6일, 미국과 영국군이 주력…
   미국은 우리나라 의 어떤존재인가?
호국보훈의달 ! 6월을 맞이 할 때마다 잊지 못하는 미국은 우리나라 의 어떤존재인가? 어찌되었던 미군은 1950년 7월 1일 한국에 첫발을 디딘 이후 3년 1개월 간 전쟁을 치루면서, 전사자54,246명을 비롯하여 실종자 8,177명, 포로7,140명, 부상자103,284명 등 172,800여 명이 희생당했다. 국군 희생자가 645,000명에 비해 무려 27%나 된다. 이처럼 …
   "봄의 예찬(禮讚)"
"봄의 예찬(禮讚)" “봄은 처녀(處女), 여름은 어머니, 가을은 미망인(未亡人), 겨울은 계모(繼母), 일년 사계절(四季節)을 여인(女人)에 비유한 폴란드의 명언(名言)“입니다. 봄은 처녀처럼 부드럽다. 여름은 어머니처럼 풍성하다. 가을은 미망인처럼 쓸쓸하다. 겨울은 계모처럼 차갑다. 봄 처녀가 불룩한 생명의 젖가슴을 갖고 부드러…
   자식 사랑은 바람에 그린 그림
남편을 먼저 떠나보내고 해녀질로 물 숨 참으며 숨비소리 한번이 자식들의 연필이 되고 공책이 되어가며 참을 수 있었던 만큼의 행복은 간 곳 없이 "형…. 엄마가 암이래" "지금, 이 상태론 수술도 힘들고 길어봐야 6개월이라며 집에 모셔서 맛있는 거나 많이 해드리라고 방금 의사가 말씀하고 가셨어요" "그럼 간병은 누가하지?" …
   다 갚을 수 없는 큰 사랑
다 갚을 수 없는 큰 사랑 우렁이는 자기 몸 안에 40~100개의 알을 낳는데, 그 알에서 태어난 새끼들은 제 어미의 살을 파먹으며 성장한다고 합니다. 어미 우렁이가 한 점의 살도 남김없이 새끼들에게 다 내어주면 어미의 남은 빈 껍데기는 흐르는 물길에 둥둥 떠 내려갑니다. 그와 반대로 가물치는 수 천 개의 알을 낳은 후 바…
   늘 변화(變化)하는 삶을 살자.
늘 변화(變化)하는 삶을 살자. 세상은 하루가 다르게 변해가고 있다. '종(種)의 기원(起源)'을 쓴 찰스 다윈(Charles Robert Darwin)은 이렇게 말한다. "살아남는 것은 가장 강한 종도, 가장 똑똑한 종도 아니고 변화에 가장 잘 적응하는 종이다." 그것이 바로 적자생존(適者生存)의 자연법칙(自然法則)이다. 빌 게이츠(Bill Gates)도 같은…
   뮤지컬 "JESUS" 무료 스트리밍 이벤트 안내합니..

제목 : 뮤지컬 "JESUS" 무료 스트리밍 이벤트 안내합니다 . 개요 : 부활절을 맞아 , 3/29( 금 ) 부터 3/31( 주 )( 미국동부시간 , 우리 시간으로는 4/1 오후 1 시 ) 까지 , 세계적으로 유명한 뮤지컬 "JESUS" 의 무료 스트리밍을 즐길 수 있는 기회가 열립니다 . 세부 내용 : 날짜 및 링크 : 3/29( 금 ) 부터 3/31( 주 ) 까지 무료 스트리밍 가능 . 링크 : htt…

   의성(醫聖) 장기려
&lt;&lt;의성(醫聖) 장기려&gt;&gt; 바보 의사 "장기려 박사" 이야기입니다. “제가 밤에 뒷문을 열어 놓을 테니 어서 집으로 가세요.” 장기려 박사는 어느 생활이 어려운 사람이 병원에 입원했다가 퇴원을 해야 하는데 돈이 없어 막막해하고 있을 때 이를 눈치 채고는 병원 뒷문으로 몰래 빠져나가게 해 주었습니다. “이 환자에…
   가축과 벌꿀을 보내준 사람들
가축과 벌꿀을 보내준 사람들 6.25 전쟁에 우리 민족이 미국으로부터 받은 은혜는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습니다. UN을 통해 군대를 파송해 주었고, 16개국이 한국에 올 때, 그리고 전쟁 중 발생하는 모든 비용을 미국이 다 부담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피난민 구호를 위해 엄청난 식량과 의복, 의약품 등을 공급해 주었습니다. 그런데 필자가 전…
   봄바람이 부는 하루
아직 날씨가 쌀쌀한 봄날, 아동복 가게에 허름한 옷차림의 아주머니가 여자아이와 함께 들어오셨다. "우리 딸이예요, 예쁜 티셔츠 하나 주세요." 나는 아이에게 "마음에 드는 것을 하나 고르라."고 하였다. 그랬더니 아이는 환하게 웃으며, "아무거나 괜찮아요. 엄마가 골라주시면 다 좋아요." 하는 것이었다. 옷을 고르면서 하는 …
 1  2  3  4  5  6  맨끝





Donation

678-978-2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