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assword  
  Forgot Password or ID | Sign Up  
 
     
Welcome to KoreanFest.com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푸시킨

러시아를 대표하는 국민 시인 푸시킨은 20대의 일곱 해를 유배지에서 보내야 했다. 
전반부는 남쪽 오데사 부근에서, 
후반부는 북쪽 시골 영지에서 지냈는데,

 북쪽 유배가 끝나갈 무렵 그는 한 편의 짧은 시를 쓴다.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말라 
슬픔의 날 참고 견디면 
기쁨의 날 찾아오리라.

마음은 미래에 살고 
현재는 괴로운 법. 
모든 것이 순간이고 모든 것이 지나가리니 / 지나간 모든 것은 아름다우리."

스물여섯 살의 푸시킨은 
이웃 살던 열다섯 살짜리 귀족 소녀의 앨범(시화첩)에 이 시를 써주었다. 산전수전 다 겪은 '아저씨'가 연하디연한 삶의 꽃봉오리에 인생 조언을 해준 셈이다.

 머지않아 밀어닥칠 거친 비바람은 상상 못 한 채 
마냥 밝고 행복하기만 한 어린 처녀가 사랑스럽고도 안쓰러웠을 법하다.
시는 '쨍하고 해 뜰 날 돌아온단다' 식의 무턱댄 희망가가 결코 아니다. 
앞부분만 잘라 읽으면 희망가지만, 
끝까지 읽으면 절망가가 되기도 한다.

 "현재는 괴로운 법"이라는 '인생 고해'의 직설 때문이다. 
오늘을 견디며 꿈꿔온 그 미래도 
막상 현재 위치에 오면 꿈꾸던 것과는 달라 괴로울 수 있다. 
삶이 나를 속였다는 배반감은 거기서 온다.

그런데도 시인은 
'다 지나간다'는 덧없음의 치유력에 기대어 현재를 견뎌낸다. 
그리고 과거가 된 아픔과 화해한다. 
지나간 것이라고 어찌 모두 아름답겠는가. 철없던 지난날의 회한이 
"혼탁한 숙취처럼 괴롭다"고 시인 자신도 말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나간 모든 것'을 받아들이는 이유는 간단하다. 

그것이 삶이고, 삶 자체가 소중해서다.

푸시킨도 지금의 우리처럼 '코로나 시대'를 경험한 적이 있다. 
1830년, 치사율 50%의 역병으로 모스크바는 봉쇄되었고, 
시인은 약혼녀를 그곳에 남겨둔 채 석 달간 작은 영지에서 자가 격리를 했다. 

죽음이 코앞까지 밀어닥쳤던 그때, 
그는 또 쓴다.

"그러나 죽고 싶지 않다. 
살고 싶다, 생각하고 고통받고자. 
슬픔과 걱정과 불안 한가운데 
내게도 기쁨이 있으리니."

그는 삶을 사랑했다. 
예전엔 푸시킨 시가 너무 평범하고 산문적이어서 이게 뭔가 싶었다. 
그런데 이만큼 살고 보니 그가 하는 모든 말이 진짜이고 진리이다. 
나 역시 어린 삶 앞에 서면 
지나간 그때가 그리워지기도 하고, 
또 행여 그 삶이 꺾일까 염려스럽기도 하다. 학생들과 시를 읽을 때면, 
그들이 헤쳐가야 할 고통이 걱정돼 예방약이라도 발라주고 싶어진다.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는 
한국 현대사의 증언이다. 
해방기에 처음 소개되어 개발연대기를 거치면서는 잘살아보겠다는 희망의 깃대였다. 

공장 작업대에, 
만원 버스 문짝에, 
고시생 책상 귀퉁이에 
누구 시인지도 모른 채 붙어있곤 했다.

 90년대 들어 세월이 좋아졌는지(1995년 당시 세 사람 중 두 사람이 '행복하다'고 답했다는 여론조사 기록이 있다!) 
눈에 덜 띄더니만, 
근래 다시 국민시로 자리 잡았다. 
번안시에 곡을 붙인 노래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옆 나라 일본에서 이 시는 인기가 없다. 반면 중국은 
초·중등학교 교과서에 실려 있어 온 국민이 한소리로 낭송할 정도이다. 
내일을 향해 일치단결 전진하는 붉은 인민의 짱짱한 목소리가 들려오는 듯하다.

나라마다, 시대마다, 푸시킨 시는 달리 읽힌다. 
오늘 우리가 애송하는 시는 
1960~70년대 그 희망가가 아닐 것이다. 삶은 언제나, 누구에게나 힘들었다. 

그러나 지금의 고달픔은 
과거의 역경과는 거리가 멀다. 
예전에는 미래를 향해 달리느라 괴로웠는데, 
요즘 청년들은 '미래가 없다'며 괴로워한다.

 전에는 앞만 보느라 정신없었는데, 
이제는 '지나간 것들'과 싸우느라 정신이 없다. 
미래를 향한 마음이 없으면, 
현재를 이겨낼 도리가 없다. 
오늘의 절망감은 물리적 실존 너머로 뻗쳐 있다.

그래서 푸시킨 시를 다시 읽는다. 
현실이 차단해버린 희망의 불씨를 시(노래)로써 되살리면서, 
낙심한 서로를 위로한다. 

그렇게 우리는 치유 없는 시대를 치유해가는 것이다.

●모든 것 참고 견디면 기쁜날 찾아오리라는 희망의 말을 견지하시고 항상 건강하시고 온 가정이 평안과 기쁨이 넘치는 축복이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


 
 

  지금...이 순간...  
   "봄의 예찬(禮讚)"
"봄의 예찬(禮讚)" “봄은 처녀(處女), 여름은 어머니, 가을은 미망인(未亡人), 겨울은 계모(繼母), 일년 사계절(四季節)을 여인(女人)에 비유한 폴란드의 명언(名言)“입니다. 봄은 처녀처럼 부드럽다. 여름은 어머니처럼 풍성하다. 가을은 미망인처럼 쓸쓸하다. 겨울은 계모처럼 차갑다. 봄 처녀가 불룩한 생명의 젖가슴을 갖고 부드러…
   자식 사랑은 바람에 그린 그림
남편을 먼저 떠나보내고 해녀질로 물 숨 참으며 숨비소리 한번이 자식들의 연필이 되고 공책이 되어가며 참을 수 있었던 만큼의 행복은 간 곳 없이 "형…. 엄마가 암이래" "지금, 이 상태론 수술도 힘들고 길어봐야 6개월이라며 집에 모셔서 맛있는 거나 많이 해드리라고 방금 의사가 말씀하고 가셨어요" "그럼 간병은 누가하지?" …
   다 갚을 수 없는 큰 사랑
다 갚을 수 없는 큰 사랑 우렁이는 자기 몸 안에 40~100개의 알을 낳는데, 그 알에서 태어난 새끼들은 제 어미의 살을 파먹으며 성장한다고 합니다. 어미 우렁이가 한 점의 살도 남김없이 새끼들에게 다 내어주면 어미의 남은 빈 껍데기는 흐르는 물길에 둥둥 떠 내려갑니다. 그와 반대로 가물치는 수 천 개의 알을 낳은 후 바…
   늘 변화(變化)하는 삶을 살자.
늘 변화(變化)하는 삶을 살자. 세상은 하루가 다르게 변해가고 있다. '종(種)의 기원(起源)'을 쓴 찰스 다윈(Charles Robert Darwin)은 이렇게 말한다. "살아남는 것은 가장 강한 종도, 가장 똑똑한 종도 아니고 변화에 가장 잘 적응하는 종이다." 그것이 바로 적자생존(適者生存)의 자연법칙(自然法則)이다. 빌 게이츠(Bill Gates)도 같은…
   뮤지컬 "JESUS" 무료 스트리밍 이벤트 안내합니..

제목 : 뮤지컬 "JESUS" 무료 스트리밍 이벤트 안내합니다 . 개요 : 부활절을 맞아 , 3/29( 금 ) 부터 3/31( 주 )( 미국동부시간 , 우리 시간으로는 4/1 오후 1 시 ) 까지 , 세계적으로 유명한 뮤지컬 "JESUS" 의 무료 스트리밍을 즐길 수 있는 기회가 열립니다 . 세부 내용 : 날짜 및 링크 : 3/29( 금 ) 부터 3/31( 주 ) 까지 무료 스트리밍 가능 . 링크 : htt…

   의성(醫聖) 장기려
<<의성(醫聖) 장기려>> 바보 의사 "장기려 박사" 이야기입니다. “제가 밤에 뒷문을 열어 놓을 테니 어서 집으로 가세요.” 장기려 박사는 어느 생활이 어려운 사람이 병원에 입원했다가 퇴원을 해야 하는데 돈이 없어 막막해하고 있을 때 이를 눈치 채고는 병원 뒷문으로 몰래 빠져나가게 해 주었습니다. “이 환자에…
   가축과 벌꿀을 보내준 사람들
가축과 벌꿀을 보내준 사람들 6.25 전쟁에 우리 민족이 미국으로부터 받은 은혜는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습니다. UN을 통해 군대를 파송해 주었고, 16개국이 한국에 올 때, 그리고 전쟁 중 발생하는 모든 비용을 미국이 다 부담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피난민 구호를 위해 엄청난 식량과 의복, 의약품 등을 공급해 주었습니다. 그런데 필자가 전…
   봄바람이 부는 하루
아직 날씨가 쌀쌀한 봄날, 아동복 가게에 허름한 옷차림의 아주머니가 여자아이와 함께 들어오셨다. "우리 딸이예요, 예쁜 티셔츠 하나 주세요." 나는 아이에게 "마음에 드는 것을 하나 고르라."고 하였다. 그랬더니 아이는 환하게 웃으며, "아무거나 괜찮아요. 엄마가 골라주시면 다 좋아요." 하는 것이었다. 옷을 고르면서 하는 …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푸시킨 러시아를 대표하는 국민 시인 푸시킨은 20대의 일곱 해를 유배지에서 보내야 했다. 전반부는 남쪽 오데사 부근에서, 후반부는 북쪽 시골 영지에서 지냈는데, 북쪽 유배가 끝나갈 무렵 그는 한 편의 짧은 시를 쓴다.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말라 슬픔의 날 참…
   자식들의 입장과 불쌍한 엄마

엄마가 57세에 혼자가 되어버렸다. 나의 이혼소식에 쓰러진 아버진 끝내 돌아오지 못하셨고 그렇게... 현명하셨던 엄마는 정신이 반 나간 아줌마가 되어 큰오빠 작은오빠 눈치보기 바빴다. 이제 아버지 노릇을 하겠다는 큰오빠 말에 그 큰집을 팔아 큰오빠에게 다 맡겼는데... 부모님을 나 몰라라 하는 큰오빠, 큰오빠는 작은 오빠의 모든 원망을 다 감수해야 했다. 사이 좋았던 팔남매가 큰오빠 때문에 모이는 횟수가 줄어들수록 엄마…

   향기로운 감동 메시지
인간은 감동을 주고 받을 수 있는 유일한 존재라고 한다 감동을 느낄 때 사람들은 새롭게 눈이 뜨이고, 꽉 닫혔던 마음의 문이 활짝 열리게 되여진다한다.. ‘감동은 한 순간에 고정된 생각과 습관을 변화시킵니다..’ 19세기, 옥스퍼드 대학 종교학 시험에서 학생들은 "물을 포도주로 바꾼 예수의 기적에 대해 논하라"는 문제를 받고…
   죽더라도 체통은 지키자
1912년 타이타닉호가 빙산에 부닥쳐 침몰하는 과정은 영화로 재연됐습니다. 영화만으로 실제 상황을 다 알기는 어렵습니다 당시 생존자인 부선장은 오랜 세월 침묵 끝에 드디어 사고 당시의 이야기를 공개했습니다. 1912년 4월 14일은 공포의 날이었습니다. 사고로 1,514명이 사망했고 710명이 구조되었습니다. 사고 당시 38세였던 타이…
   “내 우물쭈물하다가 이렇게 될 줄 알았다.”

남은 인생, 어떻게 살 것인가? ​ 백 년 전쟁 때 영국의 태자였던 에드워드의 묘비에는 다음과 같은 글이 있다. “지나가는 이여, 나를 기억하라. 지금 그대가 살아 있듯이 한 때는 나 또한 살아 있었노라. 내가 지금 잠 들어 있듯이 그대 또한 반드시 잠들리라. 어느 성직자의 묘지 입구에도 비슷한 내용이 있는데... “오늘은 내 차례, 내일은 네 차례” 라고 적어 삶이 유한하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다. 유럽과 아시아 인도, 그리고 에집트까…

   업어주는 사람
<업어주는 사람> -나민애 문학평론가- 오래전에 냇물을 업어 건네주는 직업이 있었다고 한다 / 물가를 서성이다 냇물 앞에서 난감해하는 이에게 넓은 등을 내주는 / 그런 사람이 있었다고 한다 (중략) 병든 사람을 집에까지 업어다주고 그날 받은 삯을 / 모두 내려놓고 온 적도 있다고 한다 / 세상 끝까지 업어다주고 싶은 사람…
   가정의 달 5월을 맞이하며~

가정의 달 5월을 맞이하며~ 가정이란? 부부(夫婦)를 중심으로 그 부모(父母) 나 자녀(子女)를 포함(包含)한 집단(集團)과 그들이 살아가는 물리적(物理的) 공간(空間)인 집을 포함(包含)한 생활공동체(生活 公同體)를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사람은 가족(家族)과 같이 살면서 가족의 소중함을 모른다. 가정은 최고(最高)의 안식처(安息處)이다. 사랑과 이해(理解)로 서로를 감싸준다. 대가없는 희생(犧牲)과 베품이 가득한 곳이다. *1852년 4월10…

 1  2  3  4  5  맨끝





Donation

678-978-2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