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assword  
  Forgot Password or ID | Sign Up  
 
     
Welcome to KoreanFest.com
 

자식 사랑은 바람에 그린 그림


       
남편을 먼저 떠나보내고 해녀질로 물 숨 참으며
숨비소리 한번이
자식들의 연필이 되고 공책이 되어가며
참을 수 있었던 만큼의 행복은 간 곳 없이

"형…. 엄마가 암이래"
"지금, 이 상태론 수술도 힘들고
길어봐야 6개월이라며 집에 모셔서
맛있는 거나 많이 해드리라고 방금 의사가 
말씀하고 가셨어요"
"그럼 간병은 누가하지?"
"난 간병 못 해요"
"저도 못 해요..
수빈이 학원 여섯 군데 따라 다니는 것만 해도 
하루가 모자랄 판인데 간병할 시간이 어딨어요"

"그럼 요양병원으로 모시는 건 어때?"
"미쳤어 형!
요양병원에 매달 들어가는 돈은 어쩌고?
"어머니 집 있잖아요 그거 팔아서 하면 되겠네요"

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유일한 별이라고 말해주던
내 아들들의 입에서 나온 말을 병실 안에서 
듣고 있던 엄마의 두 뺨에 흘러내리고 있는 눈물이 강이 되어 흐르다.  

하얗게 밝아온 다음날
'"엄마가 사라졌어.."
"병원에서도 모른대"
자식 없는 엄마는 있어도
엄마 없는 자식은 없다 했건만

엄마라고 애 터지게 부르던 그때의 내 자식들이 맞는지 ..
때가 되어야 분명해지는 것들이 주는
앎속에서 회한의 눈물을 머금고 
떠나 간 엄마의 상처는 아랑곳없이
세상 이곳저곳을 찾아다니던 두 아들은 어둠이
 먹칠한 하늘을 따라 사라진 엄마의 흔적을 쫓다 결국 경찰에 실종신고를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5년 지나야 사망신고를 할 수 있대
그러려면 경찰에 실종 신고한 근거가 있어야 한대.."
"저도 알아봤는데 재산 상속을 받으려면 
 해놓는게 맞는 것 같아요"
"그리고 전단 같은 거 돌리는 것도
법적인 근거가 된대요"
"찾는 척이라도 해야지 주위 이목도 있는데..."

이런 자식들 키우느라 애터지게
 내 목에 들어가는 물 한 모금 아껴가며 산 시간을 더듬어 보며
이름 모를 거리를 헤매다니고 있을 엄마의 슬픔은 
 타다만 종이 위 글자들처럼 까만 그을음으로 남겨지던 어느 날
자식을 먼저 떠나 보내지 않으면
부모가 버려진다는 세상 떠도는 이야기를 
밑천 삼아 전단지를 들고 지하철 근처에서 
 뿌려대는 시늉을 해대던 두 아들 내외는

"형 밥 먹고 하자"
"일단 네 형수하고 뿌리는 거 사진이나 찍어줘"
"아…. 힘들어 이 짓 죽어도 못하겠다."
"애들 학교에서 오면 배고플 텐데
도련님 그냥 업체에 맡기는 게 어때요?"

지나면 희미해질 이 순간을 가슴에 담아 놓고 싶지 않았던 두 아들 내외 앞에
엄마의 이름 없는 날들이 37일째 흐르다 멈춰 서던 날

고시텔에서 쓰레기를 버리러 나오는 비슷한 
사람을 봤다는 제보를 듣고 달려간 두 아들은
"엄마.." "어머니"
"누구세요?"

본인들을 알아보지 못하는 엄마를 두고
 마실 나간 바람을 따라 집으로 돌아온 
두 아들은 소주잔을 사이에 두고 앉았습니다
"형.. 차라리 잘 된 거 아냐"
"......"
"엄마 치매로 요양병원 입원시키고
법원에 후견인 신청해 이 집 처분하는 게 어때"
"내 생각도 그렇긴 한데.."
"형도 어차피 사업자금이 더 필요하잖아"
"나도 애들 유학 보내달라는 성화에 하루하루가 지옥같아"
"도련님..뭘 복잡하게 그렇게까지 해요
어차피 얼마 못 사실 텐데.."

이 슬픔이 슬픔으로 끝나지 않기를 기도하며
 멀어져 갔을 엄마의 아픔보다
자신들의 살길이 먼저인 두 아들 내외의 귀에
         (((((((딩동))))))
"누구세요?"
"천마 복지재단에서 나왔습니다 "
"무슨 일로 오셨는데요?
"어머니 되시는 김복녀 여사께서 한달 전 
이 집을 우리 복지재단에 기부하셨습니다"
"네에?"

새벽불 밝히고 서 있는 가로등을 디딤돌 삼아 
엄마가 머물렀던 쪽방촌으로 찾아온 두 아들은
흐르는 물에는 뿌리내릴 수 없는 나무가 되어 
 사라진 자리에 놓여있는 
  손편지 위 열쇠를 뚫어지게 바라보더니
"미쳤군, 미쳤어.. 그냥 조용히 죽지
왜 안 하는 짓을 하고 그래"
"엄마가 우릴 못 알아본 게 아니었어"

자식 사랑의 끝에서 다 타고 하얗게 재만 남은 
것 같은 후회를 안고 멀어진 엄마가 선택한 건 행복이었다는 걸 모르는 두 아들은
"내가 죽었다는 소식이 들려오거든
 그 열쇠 안에 있는 것과 함께 묻어다오"

 죽음도 삶의 한 조각이라며 쪽지에 적힌 
엄마의 마음보다 열쇠 하나를 뚫어지게 바라
보던 두 아들은
삶의 무게를 쥐고 나간 엄마의 아픔을
가슴에 담아 놓기 싫은 듯 하얗게 밝아오는 새벽까지 술로 지워내더니

"형...엄마가 우리에게 남긴 유산이 들어있는 
열쇠 아닐까?"
"맞아요…. 설마 자식인데 아무것도 남겨주지 않으셨겠어요 "
"분명 땅문서나 유언장 그런 게 든 열쇠 같아요"

어디가 내가 버려질 곳인지 보이는 곳마다 
지뢰밭 같은 불안을 안고사는 노인들의 이야기가
눈물이 되어 바다로 흘러갔을 엄마 보다
그 열쇠가 지하철 물품 보관함 열쇠란 걸
더 먼저 알아낸 두 아들 내외는
"설마 어머니가 자식들하고 손자들 한테 십 원도 안 남기고 다 줄리 없잖아" 라며
열어본 사물함에는 자신들이 돌리던 전단지 
한 장이 덩그러니 놓여져 있었습니다

"내 아들들이 날 찾고 있구나.."
내 아들들이 찾고 있는 그 모습이 이승에서 느끼는 엄마의 마지막 행복이었다며
빨간 노을에 멍든 계절이 지는
어느 이름 없는 가을날을 따라 세상을 떠나가고 있었습니다 
자식 사랑은 바람에 그린 그림이라는 ....

 
 

  지금...이 순간...  
   현명한 인생 처세술
탈무드의 현명한 인생 처세술 1 : 사람에게 하나의 입과 두 개의 귀가 있는 것은 말하기 보다 듣기를 두 배로 하라는 뜻이다. 2 :결점(缺點)이 없는 친구를 사귀려고 한다면 평생(平生) 친구를 가질 수 없을 것이다. 3 :자기 아이에게 육체적 노동(肉體的 勞動)을 가르치지 않는 것은 약탈(掠奪)과 강도(强盜)를 가르치는 것과 마찬가지다. …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일을 ..
( 사진)한미동맹을 기념하고 , 한국전참전용사 추모를 위한 평화와 화합 음악회 UN & Korea War Veterans Appreciation Concert 박민이 지휘하는 애틀랜타 필 ~ 이 Amazing Grace 를 공연하고있다 .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일을 통해 다시 돌아보는 애국심 1944년 6월6일, 미국과 영국군이 주력…
   미국은 우리나라 의 어떤존재인가?
호국보훈의달 ! 6월을 맞이 할 때마다 잊지 못하는 미국은 우리나라 의 어떤존재인가? 어찌되었던 미군은 1950년 7월 1일 한국에 첫발을 디딘 이후 3년 1개월 간 전쟁을 치루면서, 전사자54,246명을 비롯하여 실종자 8,177명, 포로7,140명, 부상자103,284명 등 172,800여 명이 희생당했다. 국군 희생자가 645,000명에 비해 무려 27%나 된다. 이처럼 …
   "봄의 예찬(禮讚)"
"봄의 예찬(禮讚)" “봄은 처녀(處女), 여름은 어머니, 가을은 미망인(未亡人), 겨울은 계모(繼母), 일년 사계절(四季節)을 여인(女人)에 비유한 폴란드의 명언(名言)“입니다. 봄은 처녀처럼 부드럽다. 여름은 어머니처럼 풍성하다. 가을은 미망인처럼 쓸쓸하다. 겨울은 계모처럼 차갑다. 봄 처녀가 불룩한 생명의 젖가슴을 갖고 부드러…
   자식 사랑은 바람에 그린 그림
남편을 먼저 떠나보내고 해녀질로 물 숨 참으며 숨비소리 한번이 자식들의 연필이 되고 공책이 되어가며 참을 수 있었던 만큼의 행복은 간 곳 없이 "형…. 엄마가 암이래" "지금, 이 상태론 수술도 힘들고 길어봐야 6개월이라며 집에 모셔서 맛있는 거나 많이 해드리라고 방금 의사가 말씀하고 가셨어요" "그럼 간병은 누가하지?" …
   다 갚을 수 없는 큰 사랑
다 갚을 수 없는 큰 사랑 우렁이는 자기 몸 안에 40~100개의 알을 낳는데, 그 알에서 태어난 새끼들은 제 어미의 살을 파먹으며 성장한다고 합니다. 어미 우렁이가 한 점의 살도 남김없이 새끼들에게 다 내어주면 어미의 남은 빈 껍데기는 흐르는 물길에 둥둥 떠 내려갑니다. 그와 반대로 가물치는 수 천 개의 알을 낳은 후 바…
   늘 변화(變化)하는 삶을 살자.
늘 변화(變化)하는 삶을 살자. 세상은 하루가 다르게 변해가고 있다. '종(種)의 기원(起源)'을 쓴 찰스 다윈(Charles Robert Darwin)은 이렇게 말한다. "살아남는 것은 가장 강한 종도, 가장 똑똑한 종도 아니고 변화에 가장 잘 적응하는 종이다." 그것이 바로 적자생존(適者生存)의 자연법칙(自然法則)이다. 빌 게이츠(Bill Gates)도 같은…
   뮤지컬 "JESUS" 무료 스트리밍 이벤트 안내합니..

제목 : 뮤지컬 "JESUS" 무료 스트리밍 이벤트 안내합니다 . 개요 : 부활절을 맞아 , 3/29( 금 ) 부터 3/31( 주 )( 미국동부시간 , 우리 시간으로는 4/1 오후 1 시 ) 까지 , 세계적으로 유명한 뮤지컬 "JESUS" 의 무료 스트리밍을 즐길 수 있는 기회가 열립니다 . 세부 내용 : 날짜 및 링크 : 3/29( 금 ) 부터 3/31( 주 ) 까지 무료 스트리밍 가능 . 링크 : htt…

   의성(醫聖) 장기려
<<의성(醫聖) 장기려>> 바보 의사 "장기려 박사" 이야기입니다. “제가 밤에 뒷문을 열어 놓을 테니 어서 집으로 가세요.” 장기려 박사는 어느 생활이 어려운 사람이 병원에 입원했다가 퇴원을 해야 하는데 돈이 없어 막막해하고 있을 때 이를 눈치 채고는 병원 뒷문으로 몰래 빠져나가게 해 주었습니다. “이 환자에…
   가축과 벌꿀을 보내준 사람들
가축과 벌꿀을 보내준 사람들 6.25 전쟁에 우리 민족이 미국으로부터 받은 은혜는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습니다. UN을 통해 군대를 파송해 주었고, 16개국이 한국에 올 때, 그리고 전쟁 중 발생하는 모든 비용을 미국이 다 부담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피난민 구호를 위해 엄청난 식량과 의복, 의약품 등을 공급해 주었습니다. 그런데 필자가 전…
   봄바람이 부는 하루
아직 날씨가 쌀쌀한 봄날, 아동복 가게에 허름한 옷차림의 아주머니가 여자아이와 함께 들어오셨다. "우리 딸이예요, 예쁜 티셔츠 하나 주세요." 나는 아이에게 "마음에 드는 것을 하나 고르라."고 하였다. 그랬더니 아이는 환하게 웃으며, "아무거나 괜찮아요. 엄마가 골라주시면 다 좋아요." 하는 것이었다. 옷을 고르면서 하는 …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푸시킨 러시아를 대표하는 국민 시인 푸시킨은 20대의 일곱 해를 유배지에서 보내야 했다. 전반부는 남쪽 오데사 부근에서, 후반부는 북쪽 시골 영지에서 지냈는데, 북쪽 유배가 끝나갈 무렵 그는 한 편의 짧은 시를 쓴다.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말라 슬픔의 날 참…
   자식들의 입장과 불쌍한 엄마

엄마가 57세에 혼자가 되어버렸다. 나의 이혼소식에 쓰러진 아버진 끝내 돌아오지 못하셨고 그렇게... 현명하셨던 엄마는 정신이 반 나간 아줌마가 되어 큰오빠 작은오빠 눈치보기 바빴다. 이제 아버지 노릇을 하겠다는 큰오빠 말에 그 큰집을 팔아 큰오빠에게 다 맡겼는데... 부모님을 나 몰라라 하는 큰오빠, 큰오빠는 작은 오빠의 모든 원망을 다 감수해야 했다. 사이 좋았던 팔남매가 큰오빠 때문에 모이는 횟수가 줄어들수록 엄마…

   향기로운 감동 메시지
인간은 감동을 주고 받을 수 있는 유일한 존재라고 한다 감동을 느낄 때 사람들은 새롭게 눈이 뜨이고, 꽉 닫혔던 마음의 문이 활짝 열리게 되여진다한다.. ‘감동은 한 순간에 고정된 생각과 습관을 변화시킵니다..’ 19세기, 옥스퍼드 대학 종교학 시험에서 학생들은 "물을 포도주로 바꾼 예수의 기적에 대해 논하라"는 문제를 받고…
   죽더라도 체통은 지키자
1912년 타이타닉호가 빙산에 부닥쳐 침몰하는 과정은 영화로 재연됐습니다. 영화만으로 실제 상황을 다 알기는 어렵습니다 당시 생존자인 부선장은 오랜 세월 침묵 끝에 드디어 사고 당시의 이야기를 공개했습니다. 1912년 4월 14일은 공포의 날이었습니다. 사고로 1,514명이 사망했고 710명이 구조되었습니다. 사고 당시 38세였던 타이…
 1  2  3  4  5  맨끝





Donation

678-978-2220